메뉴

전체기사

사회

핫연예

스타☆포토



안산시 주요상권 ‘코로나19 안전지대’ 만든다
주요상권 중심 방역체계 구축해 소비활동 유도
김정화   |   2020-04-06 [10:50]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관내 약 4만2천여 소상공인이 겪고 있는 생계위협과 경영안정을 위한 특단의 조치로 주요상권을 중심으로 한 방역활동을 강화해 안전지대를 구축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정책은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시민들의 심리적 불안감이 깊어지고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외출을 자제하는 등 소비활동이 크게 위축돼 지역 상인들의 매출감소와 영업부진이 심각한 상황에 놓여 이를 돕고자 마련됐다.

 

시는 그동안 많은 사람이 모이는 상점가 및 골목상권을 주요 방역지역으로 판단, 관내 44개 상권(전통시장 7, 상점가 5, 골목상권 32)을 대상으로 마스크 약 1만8천개·손소독제 약 1만3천개 등을 배포하며 코로나19 예방에 힘써 왔다.

 

이와 함께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추진사업에 도비를 포함한 4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지역 구현을 목표로 사업비 전액을 방역과 안전지대 구축에 ‘올인’ 할 방침이다.

 

시는 앞으로 정기방역 실시, 상시 예방용품 비치, 상인의 자발적 방역활동 체계구축 등 주요사업을 선정, 올해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단계적으로 진행돼 ▲1단계 정기방역, 매월 또는 주 단위로 상권별 방역을 실시해 다양한 감염증 원인 차단기반 구축 ▲2단계 방어체계 마련, 비치된 예방 및 방역용품을 통한 감염증 발생시 1차적 확산방지 ▲3단계 지역상권 활성화 재생, 시민의 생활 건강유지를 위한 지속적 캠페인 실시로 건강한 상권문화 확산 및 ‘안전한 상권 인식안착’을 통한 소비활동 진작 등으로 나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24시간 방역체계를 구축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왔다”며 “이번 사업의 정착으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는 물론 정상적이고 건전한 소비활동이 가능한 안산시가 되도록 한 치의 소홀함이 없는 관리를 하겠다”고 말했다.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