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사회

핫연예

스타☆포토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박성훈, 초조한 두 살인마! 숨 넘어가게 웃기다가 숨막히게 쪼였다!
김정화   |   2019-12-06 [10:41]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과 박성훈이 ‘포식자 살인마 전담팀’에게 추적을 당하며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동시에 살인행각을 은폐하려다 졸지에 국민영웅이 된 윤시윤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 스릴과 폭소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했다.

 

지난 5일(목)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연출 이종재, 최영수/ 극본 류용재, 김환채, 최성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키이스트) 6회에서는 자살을 위장한 쾌락 살인을 즐기는 ‘포식자’를 체포하려는 ‘포식자 살인마’ 전담팀이 꾸려지면서 ‘착각 살인마’ 육동식(윤시윤 분)과 ‘진짜 살인마’ 서인우(박성훈 분)가 위기에 놓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동식은 보경(정인선 분)으로부터 실종된 홍진구가 살해당했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실종자의 친구인 외국인 노동자 네루꾸이(김모범 분)가 자신에게 힌트를 줬다는 것. 이에 동식은 입막음을 결심하며 야심한 밤, 행동에 나섰다. 하지만 비정하게 입막음을 하려던 당초 계획과는 달리 동식은 이 모든 상황을 대화로 정리했다. 동식의 따뜻함에 마음을 연 네루꾸이가 사건 당일의 일을 술술 털어 놓았을 뿐만 아니라 ‘아무에게도 이야기 하지 않겠다’고 약속까지 한 것. 동식은 증거품인 유서를 건네 받고 이를 남몰래 불태웠다. 그리고 보경의 수사를 막겠노라고 다짐, 수사에 협조하는 척하며 일부러 방해공작을 펼쳤다.

 

인우는 동식의 집 앞에서 보경을 본 뒤 뒷조사를 했다. 그로 인해 보경이 경찰이며 동식과 함께 자신의 범행현장인 고성케미칼을 드나드는 것을 알고 불안해했다. 다만 동식이 아직 다이어리의 주인이 누구인지 모른다는 것을 간파하고 타깃을 동식에서 보경으로 변경했다. 이어 인우는 보경에게 접근했다. 보경 부모님의 카페에 찾아간 인우는 보경의 부친인 심석구(김명수 분)과 마주치는데, 석구가 갑자기 발작을 일으키는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인우는 석구를 지인의 병원으로 모시는 친절을 베풀며 보경의 환심사기에 성공,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한편 네루꾸이에게 사건이 벌어졌다. 무서운 사장을 피해 야반도주를 하려다가 붙잡혀버린 것. 사장에게 폭행과 감금을 당한 네루꾸이는 동식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청했고 동식은 외면 하려다 끝내 고성케미칼로 달려갔다. 동식은 ‘사장이 네루꾸이를 확실히 처리하는지 내 눈으로 확인하겠다’는 말로 자신의 행동을 합리화했지만 사실은 그저 걱정이 됐던 것. 동식은 엉망이 된 몰골로 사장에게 끌려가는 네루꾸이를 목격하고 분개했다. 이어 영화 ‘샤이닝’의 잭 니콜슨에 빙의해 사장을 겁박해 그를 구해냈다.

 

동식의 활약 덕분에 경찰은 홍진구의 시신까지 찾아낼 수 있었다. 보경은 부검 중 시신의 몸 속에서 범인의 것으로 보이는 채혈침을 발견했다. 이는 경찰 위선까지 보고되며 ‘포식자 살인마 사건 전담팀’이 꾸려졌고 보경 역시 바람대로 전담팀에 합류했다. 그리고 동식은 경찰로부터 감사장을 받게 되는가 하면 용감한 시민으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웃지 못할 상황에 놓였다. 자신의 범죄행각을 덮으려다 졸지에 영웅이 되어버린 동식은 어처구니없는 상황을 만든 스스로를 원망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극 말미에는 ‘포식자 살인마’가 매스컴을 타면서, 동식과 인우가 강한 심리적 압박을 느끼는 모습이 그려져 다시금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범인이 증권가 사람이라는 찌라시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 인우는 부친으로부터 “네가 한 짓이냐”는 추궁을 당하자 부친의 머리에 사냥 총을 겨눠 충격을 안겼다. 반면 수사팀을 상황을 염탐하려던 동식은 보경의 출입증을 훔쳐 수사팀 사무실에 잠입했지만 때마침 사무실에 복귀한 보경 일행 탓에 오도가도 못하는 처지가 되어 버렸다. 이에 동식은 캐비닛에 급히 몸을 숨겼는데 수상한 기척을 느낀 보경이 캐비닛 문을 벌컥 열어젖히면서 극이 종료돼, 폭발적인 긴장감 속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급등했다.

 

이에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방송 이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엔딩이 진짜 예술인 듯”, “볼수록 스토리가 궁금해진다. 스릴도 있고 코믹도 있고 너무 좋음”, “동식이때매 오늘 빵빵 터지네”, “오늘 몰입감 장난 아니다. 심장이 쫄깃쫄깃”, “’싸패다’에 입덕함. 최고다 진짜”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매주 수,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방송 화면 캡쳐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