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사회

핫연예

스타☆포토



부산시, 안전한 보행환경사업 전국 최대 국비 30억 확보
-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 안전한 보행환경조성사업」 심사 결과 - 부산시, 안전한 보행환경사업 전국 최대 국비 30억 확보
김정화   |   2020-10-21 [17:05]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어제(20일)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 안전한 보행환경조성 공모사업」의 심사 결과, 전국 지자체 중 최대 규모인 10곳이 선정되어 내년 국비로 올해 15억 원의 2배인 30억 원(국비 총액 102.5억 원의 약 30%)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행정안전부에서 2021년 사업대상지로 선정한 전국 38곳 중 10곳을 부산시가 차지한 성과다.

 

시는 ‘보행환경 개선지구’ ▲신규사업으로 해운대 온천길 등 3곳 5억 원, ▲계속사업은 연산교차로 햇살거리 등 3곳 14.5억 원을 확보하였고, ▲‘보행자 우선도로’는 동구 정공단로 등 4곳 10.5억 원을 확보하였다.

 

‘보행환경 개선지구 사업’은 보행자 교통사고 위험이 큰 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구역 단위 종합정비 사업이다. 차량속도 저감시설 설치, 일방통행 지정, 보도 신설 등을 시행한다. ‘보행자 우선도로 사업’은 도로 폭이 협소한 주택가 등 열악한 보행 여건을 개선, 차보다 사람을 우선하는 보행환경을 만드는 사업이다.

 

특히 부산시는 ‘2015년 북구 덕천동 젊음의 거리 사업’을 시작으로 보행환경 개선지구에 7년 연속 선정되어 국비 총 82억 원을 확보하였고, 보행자 우선도로는 2019년 시범사업인 ‘부산진구 전포카페거리 사업’부터 3년 연속 선정되어 국비 총 22.5억 원을 확보해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2021년에도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사람중심 걷기좋은 보행도시 부산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