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사회

핫연예

스타☆포토



정 총리 “지금 고삐 바짝 조여야”…거리두기 연장 필요성 강조
“장소 불문 집단감염 발생·안정세 미흡…확실한 반전국면 만들 때까지 총력 다해야”
김정화   |   2020-09-04 [17:33]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코로나19와 관련, “서민경제의 어려움과 일상생활의 불편을 생각하면 대단히 죄송하지만 지금 고삐를 바짝 조여 확실한 감소세로 접어들어야만 더 큰 고통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6일자로 종료되는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과 방역수칙 조정방안을 논의하며 이같이 밝혔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국민소통실)  ©



그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소 감소하는 모습이지만 확실한 안정세로 접어들지 못하고 있다특히 집단감염이 충남 청양의 김치공장과 서울의 대형병원 등 그 대상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 성급하게 방역조치를 완화해서 더 큰 재앙을 초래하기보다는 확실한 반전국면을 만들 때까지 총력을 다해야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회의에서는 96일자로 종료되는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과 방역수칙 조정방안을 논의한다국민 여러분의 이해와 인내를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확진후 완치된 젊은 층에서 만성피로, 흉통, 호흡곤란 등 후유증을 호소하는 사례가 적지 않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젊은 층에서는 코로나19 사망률이 낮고 무증상·경증환자가 많다는 이유로 경계심이 느슨해진 것 같아 매우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본인의 감염으로 인해 소중한 가족과 공동체에 엄청난 고통과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겠다젊은이들도 항상 경각심을 가지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생활화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밤샘 협상 끝에 이날 오전 공공의료 확충 정책과 관련 협상을 타결하고 약 보름간 어어온 집단휴진 사태를 마무리짓기로한 의료계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정 총리는 정부·여당과 의사협회가 오랜 협의 끝에 극적으로 타협점을 찾았다. 잠시 후 합의문에 서명하고 2주 넘게 의료현장을 떠났던 전공의들도 곧 복귀할 것으로 기대한다많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고통받는 환자들 곁으로 돌아가면 병원도 안정을 되찾을 수 있게 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반겼다.

 

그러면서 국민들께 불편과 걱정을 끼쳐 드려 송구하다면서 정부도 이에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 정부는 다시 의료계와 힘을 합쳐 당면한 코로나19 위기를 조속히 극복하고 국회와의 협치를 통해 보건의료제도를 한층 더 발전시켜 국민 건강을 확고하게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태풍 피해복구와 예방조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총리는 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해 두 분이 돌아가시고 주택과 시설물 파손, 대규모 정전 등 상당한 피해가 있었다면서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피해시설을 신속히 복구해 국민불편을 최소화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숨돌릴 틈도 없이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한반도를 향해 다가오고 있다. 이번 태풍은 마이삭보다 강력하고 예상 진로도 한반도 내륙 중심을 깊숙이 관통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다시 한번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