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사회

핫연예

스타☆포토



박정현 부여군수, 생생한 현장 목소리 듣는다
-12일부터 읍・면 무더위 쉼터 및 어려운 이웃 찾아 현장간담회 개최-
김정화   |   2020-08-10 [14:35]

▲ 지난해 읍_면 민생현장 방문(구룡면 논티2리 마을회관)     ©부여군

 

박정현 부여군수가 민선 7기 3년차를 맞아 대민 소통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10일 군에 따르면, 박 군수는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 청취를 통해 주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군정운영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오는 9월 10일까지 읍・면 무더위 쉼터 16개소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현장간담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군은 이번 간담회 추진방향을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치르되, 계층 구분이 없는 다양성과 개방성, 포용성을 추구하며 짜 맞추기식 전시행정을 지양하고 연출 없는 무 각본으로 진행하여 진정성 있는 소통의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오는 12일 부여읍 중정 3리 마을회관 방문부터 시작하는 찾아가는 현장 간담회는 1일 1읍・면 방문을 원칙으로 무더위 쉼터(경로당) 및 어려운 이웃 가구 각 1개소를 방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무더위 쉼터에서 진행되는 현장간담회에서는 관련부서의 시설점검 이후, 각종 애로사항을 비롯한 군정발전 방안 등 쉼터 이용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박정현 군수가 직접 청취하고 답변하는 자리로 마련되며, 간담회 이후에는 각 읍・면에서 추천받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한 중증장애인가구인 다자녀, 한부모 중 1가구를 방문하여 위문금(품)을 전달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 위문금은 박정현 군수가 본인 급여 중 30%를 지난 4개월간 기탁하여 마련한 800만원으로 16개 가정에 각 50만원씩 지원되며, 군은 이미 지난달 코로나19로 기탁된 성금 8천만원을 어려운 이웃 400개 가구에 지급한 바 있다.

 

군은 간담회 실시 이후에 접수된 각종 고충들과 건의사항들을 해당부서에 즉시 통보하여 빠른 시일 안에 조속히 후속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 관리할 계획이며, 처리가 완료되면 해당 주민에게 처리 결과를 안내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단절된 대민 소통의 기회를 확대하여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한 소통의 장”이라며 “이벤트성 행사가 아닌 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행사로 만들어 다양한 군정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전했다.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