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사회

핫연예

스타☆포토



천안시,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충청권 협의체 회의 개최
- 천안시와 협력기관의 네트워크 체계 구축 및 사업성과 공유
김정화   |   2020-07-08 [12:06]

 

▲ 천안시가 지난 7일 재가 의료급여 관계 공무원,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협력의료기관, 외부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충청권 협의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천안시

 

천안시는 지난 7일 재가 의료급여 관계 공무원,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협력의료기관, 외부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충청권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체 회의는 시범사업을 진행 중인 전국 13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4대 권역으로 나누어 권역별 주관 시군구가 협의체를 개최하는 방식으로, 충청권 협의체인 지자체(천안, 청양, 진천)와 협력기관의 네트워크 체계 구축 및 사업성과 공유,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2019년 4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재가 의료 급여 시범사업’ 지자체로 선정됐다. 장기 입원 중인 의료급여 수급자 중 의료적 필요가 낮은 수급자를 사례관리 후 퇴원시켜 재가에서 완결성 있는 케어를 받을 수 있도록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제공한다. 지역사회에 복귀한 수급자의 건강한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환자 중심의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이주홍 복지정책과장은 “이번 충청권 협의체 회의를 통해 참여 지자체의 긴밀한 정보 공유와 협력기관과의 네트워크 체계 구축으로 의료수급자들에게 질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 및 시범사업의 제도화 방안을 지속 논의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