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사회

핫연예

스타☆포토



구리시, 코로나19 잡고 폭염도 잡는 ‘무더위쉼터’ 확대개방
폭염특보 시 행안부 코로나19 예방 운영지침 준수 ‘경로당 등 153개소’ 운영
김정화   |   2020-06-24 [14:11]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폭염주의보 발효 및 폭염특보 일수가 전년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관내 무더위쉼터를 확대개방 운영한다.

 

시는 기존 행정복지센터에 운영하던 무더위쉼터 8개소를 폭염특보 시에는 경로당129개소, 여성노인회관 무더위쉼터 및 야외 무더위쉼터 15개소, 총153개소로 확대 개방해 폭염 속 어르신들의 건강을 챙기면서 코로나19 차단에도 빈틈없이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이를위해 행정안전부「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무더위쉼터 운영지침」인 출입하는 모든 사람에 대한 마스크 착용여부 확인 및 손소독제 사용 여부를 비롯하여 ▲방역관리자 지정 및 교육실시 ▲개방 전·후 소독환기 ▲출입자명부관리(체온체크)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준수 ▲증상발생시 보건소 신고 ▲무더위쉼터 내 식사금지 등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키로 했다.

 

앞서 구리시는 지난 22일 폭염주의보가 발효됨에 따라 시장 및 간부진들이 관내 도로살수 현황 및 무더위쉼터 방역 관리 실태 등을 직접 확인하고, 각 부서별로 재난도우미 100명이 폭염취약계층에 대해 비대면 방문점검, 방문 건강체크, 안부전화 등 폭염대비 시민 건강을 관리하고 있다.

 

특히 폭염취약지역 음성경보시설 30개소를 통해 일2회에 걸쳐 폭염홍보 안내 문안을 발송하고 코로나19 행동수칙을 지속적으로 홍보하는 등 시민안전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구리시는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과 무더위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모든 경로당을 무더위쉼터로 제한적으로 개방한다는 방침을 세웠다”며“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코로나19도 잡고 여름철 폭염도 잡는 두 가지 모두 잘 관리하고 대처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로당 무더위쉼터는 더위가 심한 12시~17시까지 제한적으로 개방하고, 공무원 매칭 및 방역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무더위가 끝나는 시기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포토뉴스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