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기사

사회

핫연예

스타☆포토



경기도, 독거노인 3,900세대에 가스안전장치 ‘타이머 콕’ 무료 설치
지원 대상 : 도내 65세 이상 독거노인 가운데 기초생활수급자, 1~3급 중증장애인, 치매 환자, 차상위계층 등 한 가지라도 해당되는 가구
김정화   |   2020-03-26 [10:13]

 

 

경기도가 65세 이상 독거노인 가운데 가스안전 취약계층 3,900세대에 ‘타이머 콕’을 설치한다고 26일 밝혔다.

 

‘타이머 콕’은 가스레인지 등의 과열을 방지하기 위해 사용자가 설정한 시간이 되면 자동으로 가스밸브를 차단하는 장치다. 가스레인지 사용 중 깜박하고 끄지 않아 발생할 수 있는 화재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도내 65세 이상 독거노인 가운데 ▲기초생활수급자 ▲1~3급 중증장애인 ▲치매환자 ▲차상위계층 등 가스안전 취약계층 조건에 한 가지라도 해당되는 가구다.

 

도는 선정 기준에서 해당 사항이 많은 사람 중 고령자 순으로 선정할 예정이며, 선정 후 남는 수량에 대해서는 취약계층이 아닌 독거노인 중 고령자 순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시·군별 수요 조사를 통해 4월 중 지원 세대를 최종 선정하고, 이후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와 업무협약을 통해 5월부터 무료 설치사업을 진행한다.

 

김경섭 도 기후에너지정책과장은 “‘타이머 콕’은 가스안전 취약계층의 사고 예방은 물론 소중한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효과적인 만큼 앞으로도 계속적인 보급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4억 2,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내 취약계층 3만 1,120세대에 ‘타이머 콕’을 무료로 설치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