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가기 싫어’ 얄미운 박과장 김중돈, 종영 앞두고 소감 밝혀

김정화 2019-07-02

 

종영을 앞둔 KBS2TV 화요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한 배우 김중돈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2일 소속사 인컴퍼니는 김중돈의 ‘회사 가기 싫어’ 비하인드 컷과 함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중돈은 "저에게 박상욱이라는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를 믿고 맡겨 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즐거운 현장을 만들어 주신 모든 스태프분들 그리고 배우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아직도 수없이 많은 직장인들의 고충과 애환을 전부 대변해 드리지 못해 아쉽네요. 대한민국 직장인들을 응원합니다. 파이팅!"이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동안 회사 가기 싫어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며 시청자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회사 가기 싫어’는 회사 가기 싫은 사람들의 아주 사소하고도 위대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이 시대의 평범한 직장인들을 위한 초밀착 리얼 오피스 드라마다.

 

김중돈은 극 중 과장 박상욱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캐릭터를 본인만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모았다. 어느 사무실에나 있을 법한 얄밉지만 능청스러운 꼰대 박 과장을 극 사실주의로 표현하며 극에 재미를 선사하는 한편 직장인의 애환을 담은 짠내 나는 연기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영화 ‘회사원’, ‘내가 살인범이다’ , 드라마 ’응답하라 1994’, ‘고교 처세왕’ ,’내일 그대와’ 등 다수의 작품에서 내공을 다진 배우답게 명불허전 활약을 선보이고 있는 김중돈이 앞으로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올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KBS2TV 화요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는 2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12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기사입력 : 2019-07-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