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믿보배 손현주가 그려낼 현대판 악마의 모습은?

김정화 2019-07-02



믿고 보는 배우 손현주가 ‘저스티스’를 통해 악역이 지닌 차가움과 따뜻함, 그 이면을 모두 보여준다.

 

오는 7월 17일(수)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 황승기, 제작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에서 손현주는 동생의 복수를 원하는 변호사 이태경(최진혁)의 도움으로 권력층의 온갖 쓰레기 사건을 처리해주며 회사를 키워 재력가가 된 건설회사 회장 송우용(이하 송회장) 역을 맡았다. 내공 깊은 연기와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손꼽히는 손현주. 모두가 기다려온 안방 복귀작으로 ‘저스티스’를 선택한 이유는 “이야기가 가진 힘과 송회장 캐릭터가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라고.

 

극 중 가족을 지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돈과 힘이 필요했던 송회장은 동생의 복수를 도와주겠다는 조건으로 변호사 태경에게 손을 내민다. 송회장이 어떤 이유로 욕망을 좇게 되었는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손현주는 “극 중 인물들 간의 얽혀있는 스토리 라인과 가족을 지켜야 한다는 마음으로 인해 독해지다 못해 악해지는 송회장의 스토리가 마음에 들었다”고 했다.

 

‘현대판 악마’라고 불리는 강렬한 악역을 연기하게 된 손현주는 “송회장에 대해 알아가는 과정”을 지나고 있다. “매회 대본을 보며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그리며 송회장을 만들어가고 있다”는 것. “‘송회장은 왜 이런 선택을 했을까?’, ‘왜 이래야만 했을까’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보며 송회장에 대해 알아가는 중”이라는 그의 설명에서 캐릭터를 연구하기 위한 고심의 흔적이 느껴진다. 또한, 첫 방송이 시작되고 전개가 거듭할수록 서서히 밝혀질 송회장의 이면에 대한 힌트를 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 세상을 향한 눈이 매섭고 악해진 이유가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인 만큼, “아들에게는 여느 평범하고 따뜻한 아버지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기 때문.

 

끝으로 손현주는 “드라마 성격과는 다르게 현장 분위기가 매우 밝다. 연출을 맡은 조웅 감독님도 굉장히 유머러스하고 좋은 분이기 때문에 현장 분위기가 딱딱하지 않아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하며, “많은 선후배 연기자들이 함께 하고 있는 만큼 더 풍성한 드라마로 여러분을 찾아뵙겠다. 7월 17일 첫 방송,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는 당부를 남겼다.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스릴러 ‘저스티스’는 지난 2017년 네티즌들이 열광했던 장호 작가의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KBS ‘추적 60분’ 등 10여 년간 시사프로그램 교양 작가로 활약하다 드라마에 입문, ‘학교 2017’ 등을 집필한 정찬미 작가와 KBS 드라마 ‘한여름의 꿈’, ‘우리가 만난 기적’의 조웅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황승기 PD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단, 하나의 사랑’ 후속으로 오는 7월 17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기사입력 : 2019-07-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