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한지혜-이상우-오지은-이태성, ‘우아함 속의 섬뜩’ 고풍스런 엔틱 포스터 공개!

김정화 2019-06-25



MBC 새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의 고풍스런 엔틱 포스터가 공개됐다. 엔틱 액자 속에 담긴 주연배우 4인 ‘한지혜-이상우-오지은-이태성’의 우아한 모습 뒤로 섬뜩한 분위기가 담겨있어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오는 7월 20일(토) 밤 9시 5분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황금정원’(극본 박현주/연출 이대영/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측이 메인 4인 포스터와 서브 2인 포스터 2종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한지혜 분)가 자신의 인생을 되찾기 위해 펼치는 진실을 숨기는 자와 쫓는 자의 아슬아슬 인생 게임을 그린 드라마로 20%가 넘는 시청률의 저력을 보여준 MBC 드라마 여왕의 꽃의 이대영 감독과 박현주 작가가 4년 만에 의기투합한 것이라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포스터는 한지혜(은동주 역)-이상우(차필승 역)-오지은(사비나 역)-이태성(최준기 역) 네 사람의 얽히고 설킨 운명을 예고하는 메인 4인 포스터와 한지혜-오지은의 뒤바뀐 두 여자의 엇갈린 운명을 담아낸 서브 2인 포스터 2종이다. 2019년 하반기의 주말 밤 시청률 황금기를 이끌어낼 네 사람의 모습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메인 4인 포스터는 한지혜-이상우-오지은-이태성의 미묘한 표정이 엔틱한 액자에 담겨 이목을 끈다. 네 사람은 고풍스런 드레스와 단정한 수트 차림으로 클래식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특히 네 사람의 표정이 의미심장해 관심이 쏠린다. 한지혜는 순백의 블라우스 차림으로 순수한 눈빛을 보이고 있다. 머리를 깔끔하게 올백한 이상우는 한지혜에게 시선이 향해 있어 두 사람이 어떤 관계를 보여줄 지 관심을 높인다. 반면 굳은 표정으로 정면을 바라보고 있는 오지은은 화려한 티아라가 돋보이는 가운데 도도한 눈빛 속에 불안감을 드러내 그가 숨긴 비밀에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그런가 하면 상단 액자 속 이태성은 어딘가를 애타게 바라보고 있다. 메인 4인 포스터는 범상치 않은 네 사람의 운명을 예상하게 하며 이들을 둘러싼 드라마틱한 스토리에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한지혜와 오지은 두 여인의 모습을 담은 서브 2인 포스터 2종은 다정한 자매일지, 악연으로 얽힌 관계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며 시선을 강탈한다. 먼저 붉은 톤의 유화로 그린듯한 독특한 컨셉의 포스터가 관심을 높인다. 한지혜는 초록빛을 내뿜는 램프를 손에 쥐고 있다. 오지은은 램프를 빼앗을 기회를 엿보는 듯 매서운 눈빛으로 정면을 바라보고 있다. 특히 이는 극중 인생을 도둑맞은 여자 한지혜와 그의 인생을 훔친 여자 오지은의 엇갈린 운명을 드러내며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기대감을 높이게 한다.

 

또 다른 포스터는 두 사람의 순결한 표정 속에 섬뜩한 분위기가 등골을 서늘하게 한다. 한지혜와 오지은의 얼굴이 클로즈업된 포스터는 두 사람, 하나의 이름을 상징하듯 두 여인의 얼굴이 마치 한 사람인 듯 포개져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한다. 무엇보다 ‘하나의 이름, 두 여자의 인생’이라는 카피가 눈에 띈다. 이에 하나의 이름으로 얽힌 두 여자의 어긋난 인생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황금정원’ 제작진 측은 “극중 인생을 도둑맞은 여자 한지혜와 유독 사랑 앞에서 냉정해지는 열혈 형사 이상우, 인생을 훔치고도 성공에 목마른 여자 오지은과 사랑 빼고 모든 걸 가진 남자 이태성까지 네 남녀의 얽히고 설킨 관계가 그려지며 눈을 뗄 수 없는 강렬한 스토리가 펼쳐질 것이다”라며 “고풍스런 엔틱 포스터 속에 담긴 이들의 강렬한 이야기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MBC 새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은 ‘이몽’ 후속으로 7월 20일 토요일 밤 9시 5분에 첫 방송한다.

 

<사진-김종학프로덕션>

기사입력 : 2019-06-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