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한소희,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 건네!

김정화 2019-06-25



‘어비스’ 한소희가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소희는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에서 차민(안효섭 분)의 전 약혼녀이자 연쇄 살인마 오영철(이성재 분)의 의붓딸인 ‘장희진’ 역으로 등장해 열연을 펼쳤다.

 

때로는 얄미운 눈빛과 말투가 돋보이는 분노 유발 캐릭터로, 때로는 애틋함이 폭할하는 짠내 유발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한 한소희의 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한층 더 높이기 충분했다.

 

특히, 극 초반엔 미스터리녀 다운 신비한 분위기로, 극 후반부엔 어린 시절 학대 트라우마를 가진 희진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한 한소희는 연기의 스펙트럼을 한층 더 넓혔다는 평.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대사 톤과 눈빛 등 디테일한 표현력을 바탕으로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준 한소희는 기존에는 보여주지 못한 밝은 모습부터 어두운 내면까지 섬세하게 그리며 차세대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이처럼 탄탄한 연기력과 남다른 비주얼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한소희는 마지막 방송을 앞둔 오늘(25일) 소속사를 통해 “먼저,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들, 그리고 현장 스태프분들 모두 고생 많으셨다. 덕분에 바쁜 스케줄 와중에도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함께 고생한 제작진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어, “짧지만 길었던 시간이 끝나니 후련하기도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아쉬움이 남는다. 그동안 어비스와 희진이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욱 노력해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 마지막으로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어비스’는 오늘(25일) 밤 9시 30분에 최종화가 방송된다.

 

<사진 - tvN ‘어비스’>

 

기사입력 : 2019-06-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