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수현, 우먼 인 필름 레드 카펫 밝히는 우아한 미소

김정화 2019-06-14

 


헐리우드에서도 활발히 활동중인 배우 수현이 막스마라 초청으로 2019 우먼 인 필름 (WIF) 애뉴얼 갈라 행사에 한국 배우 최초 레드 카펫에 올라 자리를 빛냈다. 그녀는 레드 카펫에서 트레이드 마크인 아름다운 미소와 당당한 에티튜드로 눈길을 끌었고, 막스마라 턱시도 점프수트를 그녀만의 우아한 스타일로 소화시켜 현장의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 2019 우먼 인 필름 애뉴얼 갈라 행사는 (2019 Women In Film Annual Gala)는 1973년 설립되어, 여성들에게 동등한 기회를 제공하고, 크리에이티브한 프로젝트를 고무하며 전 세계 모든 형태의 미디어 속에서 여성들에 대한 묘사를 확장하고 또 향상시키기 위한, 여성들의 공로를 기리는 자리이다. WIF은 설립 이래 영화, TV, 디지털 미디어 업계에 종사하는 모든 여성들이 모든 커리어 단계에서 지원받을 수 있도록 기여하고 있다.

 

이탈리안 패션 하우스 막스마라는 WIF 행사 설립 이래 17년동안 공식 스폰서쉽을 이어 온 가장 오래된 파트너로서, 행사의 주요 어워드 중 하나인 “막스마라 페이스 오브 더 퓨처 어워드(MaxMara Face of the Future Award)”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영화 및 TV에서 빼어난 활동 및 개인적인 성취, 커뮤니티에 대한 기여를 통해 커리어적인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는 동시에 스타일까지 겸비한 재능 있는 여배우에게 주어지는 “막스마라 페이스 오브 더 퓨처 어워드”는 올해 그 수상의 영예를 호주 출신 영화 배우, 엘리자베스 데비키 (Elizabeth Debicki)에게 안겨주었다.

 

더욱 자세한 정보는 공식 웹사이트(www.womeninfilm.org)에서 확인 가능하다.

 

<사진제공-막스마라(MaxMara)>

기사입력 : 2019-06-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