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영조 정일우vs역적 고주원, 사생결단 맞대결! ‘이인좌의 난’ 결과는?

김정화 2019-04-22



절정을 향해 치닫고 있는 SBS ‘해치’에서 ‘영조’ 정일우가 ‘역적’ 고주원과 사생결단 맞대결을 펼친다. 정일우가 이뤄낼 통쾌한 승리에 관심이 한껏 고조된다.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다이내믹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동시간 대 1위를 차지, 월화 최강자의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제작 김종학 프로덕션)가 22일(월), 완전 무장 태세를 갖춘 군사들 앞에서 비장미를 폭발시키는 정일우(영조 역)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영조 집권 이래 최대의 위협인 ‘이인좌의 난’이 본격적으로 시작돼 안방극장을 심장 쫄깃한 긴장감으로 가득 채웠다. 특히 방송 말미 이인좌(고주원 분)와 반란군이 청주성을 함락시키며 과연 영조가 이를 어떻게 진압할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와 관련 무복 차림으로 위풍당당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정일우가 출정을 앞둔 군사들 앞에 서 있는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군사들을 바라보는 정일우는 결전을 앞두고 그 어느 때보다 비장하고도 포스 넘치는 군주의 위엄을 발산하고 있다. 또한 권율(박문수 역)은 군사들의 선봉에 서서 정일우의 어명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권율의 단단한 눈빛에서 반역의 무리를 일망타진하고 말겠다는 각오가 고스란히 느껴져 눈길을 끈다.

 

그런 가운데 또 다른 스틸컷에서는 고주원(이인좌 역)과 정문성(밀풍군 역)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관심을 높인다. 과연 역적의 무리가 청주성 함락에 이어 도성까지 넘어설 수 있을지, 정일우가 어떤 묘수와 번뜩이는 전략으로 이들을 진압할지 오늘(22일) 방송에 궁금증이 수직 상승된다.

 

SBS ‘해치’ 제작진은 “그 동안 ‘영조’ 정일우는 어떠한 절체절명 위기에서도 타고난 왕재를 발휘하며 이를 극복해왔다”라며 “영조 즉위 기간 중 최대의 위협이 될 ‘이인좌의 난’을 진압하면서 그의 타고난 왕재가 다시 한 번 입증, 안방극장에 큰 전율을 안길 것이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오늘(2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SBS ‘해치’>

 

기사입력 : 2019-04-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