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라이관린, 워너원과 특별 약속 공개! "매년 8월 7일에 만나기로 약속"

김정화 2019-03-13



‘해피투게더4’에서 라이관린이 워너원 멤버들과의 특별한 약속을 공개한다.

 

시즌4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휘어잡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오는 14일 방송은 ‘닥터 프리즈너’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과장’ 남궁민, ‘캐슬의 아빠들’ 김병철-최원영을 비롯해 권나라-이다인, 스페셜 MC 라이관린이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스페셜 MC로 출연한 라이관린은 워너원 멤버들과 나눈 특별한 약속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라이관린은 “워너원 멤버들과 함께 매년 8월 7일마다 모이기로 약속했다”고 전해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8월 7일은 워너원의 데뷔 일이었던 것. 그는 “밥값은 한 해 동안 제일 돈을 많이 번 사람이 내기로 했다”며 색다른 내기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라이관린은 “차 안에서 혼자 있을 때 워너원 노래를 들으면 감정이 올라온다”며 허전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라이관린이 들려 줄 워너원 활동 종료 뒷이야기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그런가 하면 권나라-이다인은 라이관린을 향한 팬심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이다인은 “프듀2 당시 라이관린 씨에게 투표를 했다”며 국민 프로듀서임을 밝혔다. 이에 권나라 또한 “저도 라이관린 씨를 좋아해서 프듀2를 꼭 챙겨봤다. 투표는 옹성우 씨에게 했다”며 뜻밖의 투픽을 공개했다고 해 그 풀스토리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이날 라이관린은 “조세호 형의 진행을 지켜봐 왔다. 그 자리에 제가 앉는다면 잘 할 수 있다”며 시작부터 조세호의 자리를 노려 폭소를 자아냈다. 심지어 라이관린은 물 흐르듯 매끄러운 진행을 선보여 조세호를 끊임없이 위협했다는 후문이어서 스페셜 MC 라이관린의 활약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는 14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해피투게더4’>

 

 

기사입력 : 2019-03-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