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봉태규x시하 부자, 아이와 함께 자라나는 아빠의 모습 ‘뭉클’

김병화 2018-07-09



슈퍼맨이 돌아왔다’ 봉태규-시하 부자가 친할아버지 산소에 방문했다.

 

7월 8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33회는 ‘아빠로 자라는 순간’이라는 부제처럼 자라나는 아이들과 함께 아빠로서 성장하는 슈퍼맨들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그 중 봉태규x시하 부자의 전주여행은 시청자에게 감동을 선물했다.

 

이날 봉태규와 시하는 전주로 여행을 떠났다. 시하 친할아버지 산소에 방문하기 위해서였던 것. 앞서 누나들과 돌아가신 아버지 이야기를 하며 그리움을 표했던 봉태규. 아버지와 서먹했던 봉태규는 좀 더 다가가려 노력하지 못했던 자신의 모습을 후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봉태규에게 아버지는 늘 엄한 존재였다고. 아들 봉태규가 혹시 엇나갈까 엄하게 대했던 아버지를 그는 이해하지 못했다. 그랬던 봉태규가 이날 인터뷰에서 “결혼을 하고 시하를 낳아보니깐 내가 아버지의 마음을 섣불리 단정했었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전해 시청자 마음을 찡하게 만들었다.

 

아빠가 되어서야 이해할 수 있었던 아버지의 마음. 봉태규는 시하를 통해 아버지 마음을 이해하게 되고 더욱 성숙해졌다. 봉태규는 아버지 산소 앞에서 “아빠 손녀가 생겼어요. 많이 보고 싶어요. 그립고. 본비 자라면 원지랑 같이 올게요. 잘 있어요.”라고 말해 안방극장을 눈물로 물들였다.

 

그런가 하면 승재는 지용 아빠와 대만에서의 마지막 하루를 보냈다. 온천을 가기도 하고 스펀에 방문해 천등을 날리는 등 특별한 추억을 쌓았다. 설수대는 꽃게 잡기에 도전했다. 설아-수아가 잡은 꽃게가 불쌍했던 시안이. 꽃게를 몰래 풀어준 시안이와 설아-수아가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큰 웃음을 안겨줬다.

 

샘 아빠는 생일을 맞이한 윌리엄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샘 아빠가 요즘 윌리엄이 푹 빠진 캐릭터 나나의 탈을 쓰고 등장한 것. 샘 아빠와 함께 등장한 벤틀리는 앙증맞은 햇님으로 변신해 시선을 강탈하기도. 샘 아빠의 예상과 달리 윌리엄은 샘나나와 벤님이 아닌 케이크에 마음이 뺏긴 모습을 보여 시청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 함께 아빠로 자라나는 슈퍼맨들. 시청자에게 웃음과 감동을 모두 선사하는 슈퍼맨 가족들이 앞으로 보여줄 이야기에 대한 기대가 커진다. 한편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기사입력 : 2018-07-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