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사랑’ 이영아-강은탁, 첫 만남부터 팽팽한 기싸움

김병화 2018-07-09



이영아와 강은탁이 첫 만남부터 불꽃 튀는 신경전을 펼친다.

 

인형의 집 후속으로 오는 2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연출 신창석, 극본 이선희)측이 9일 두 남녀 주인공 이영아와 강은탁의 첫 만남 촬영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영아와 강은탁이 서로를 바라보며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날카로운 눈빛과 냉담한 표정으로 이영아를 내려다 보는 강은탁과 전혀 지지 않겠다는 듯 고개를 빳빳이 들고 강은탁과 대치하고 있는 이영아, 두 사람의 첫 만남이 결코 유쾌해 보이지 않는다.

 

다른 사진 속 두 사람은 뜨거운 불기둥 앞에 나란히 서서 유리병 뚜껑을 들여다보고 있다. 작은 것도 놓치지 않겠다는 듯 꼼꼼히 들여다보며 체크 중인 강은탁 옆에 선 이영아는 뭔가 마음에 들지 않는 듯 굳은 얼굴이지만 눈빛만은 빛나고 있다.

 

작업복을 입고 있는 이영아와 땀에 흠뻑 젖은 티셔츠를 입고 제품을 살펴보는 강은탁의 모습에서 두 사람은 업무로 연결되어 있는 관계임을 예측할 수 있다.

 

이날은 극중 아버지가 운영하는 화장품 회사 대리인 한가영(이영아 분)이 자신의 회사에 병을 납품하는 윤정한(강은탁 분)의 회사를 찾았다가 제품문제로 서로 대립하고 있는 장면이 촬영 중이었다.

 

한 치의 물러섬 없는 두 사람의 팽팽한 눈싸움으로 앞으로 펼쳐질 이영아와 강은탁의 아기자기한 티격태격 케미를 미리 엿볼 수 있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주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이영아는 일적인 능력은 뛰어나지만 일만 하느라 연애경험 제로에 내숭도 밀당도 할 줄 모르는 적극적인 직진녀 한가영으로, 강은탁은 미국에서 학위를 따고 월가에서 5년 동안 일한 엘리트면서도 돌연 귀국한 뒤 아버지의 유리 공장에서 거친 노동을 마다 않는 상남자 윤정한으로 분한다.

 

지극히 사랑했지만 어쩔 수 없이 이별한 이들이 일생 하나뿐인 사랑을 지켜내고 끝내 행복을 찾아가는 사랑과 성공스토리를 품은 가족 멜로 드라마 끝까지 사랑은 인형의 집 후속으로 오는 23일 저녁 7시 50분 KBS 2TV를 통해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끝까지 사랑>

기사입력 : 2018-07-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