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정려원, 이준호 향해 점프+포옹 ‘달달함 폭발’

김병화 2018-07-09



‘기름진 멜로’ 정려원이 이준호에게 와락 안긴다.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연출 박선호/제작 SM C&C) 속 서풍(이준호 분)과 단새우(정려원 분)의 로맨스가 깊어질수록 시청자들의 심장 박동수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한 번 끓어오르고 나니 펑펑 터지고 있는 단풍커플의 로맨스. 꿀 떨어지는 이들의 모습이 안방극장을 달달하게 물들이고 있다.

 

이준호와 정려원은 이러한 단풍커플의 로맨스를 더욱 두근거리게 만들며 몰입도를 더하고 있다. 완벽히 물오른 이들의 호흡이 눈빛만 마주쳐도 설렐 만큼, 자연스러운 케미를 만들어내고 있다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기름진 멜로’ 제작진은 오늘(9일) 31~32회 방송을 앞두고, 이준호와 정려원의 호흡이 빛날 또 하나의 로맨스 명장면을 예고했다. 극중 단새우가 서풍을 향해 뛰어가 안기는 장면으로,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 잠깐 등장해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공개된 사진 속 단새우는 서풍에게 안겨 있다. 서풍은 갑자기 달려와 안기는 단새우로 인해 당황하면서도, 두 팔로 그녀를 번쩍 들어 반기고 있다. 서풍에게 안긴 채 그를 바라보는 단새우, 그런 단새우를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보는 서풍의 모습은 로맨틱함 그 자체. 그 어느 때보다 달달한 두 사람의 눈맞춤이 본 장면에 대한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또 하나 눈길을 끄는 것은 단새우의 햇살 같은 미소다. 무슨 일이 있는 것인지 환하게 웃고 있는 단새우의 모습이 궁금증을 모으는 것. 기쁜 일이 있으면 사랑하는 연인에게 가장 먼저 나누고 싶듯, 단새우 역시 서풍에게 가장 먼저 달려온 것이라고. 과연 단새우를 웃게 만든 일은 무엇이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기름진 멜로’ 31~32회에서는 단새우의 엄마 진정혜(이미숙 분)을 찾아가 인사를 하는 서풍의 모습도 그려질 예정이다. 진정혜는 서풍을 결사 반대하고 있는 상황. 서풍은 진정혜의 앞에서 단새우와의 관계를 밝히게 된다. 과연 서풍의 폭탄 선언이 이들의 로맨스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청자들의 설렘을 무한 상승시키고 있는, 서풍과 단새우의 폭풍 허그가 펼쳐지는 ‘기름진 멜로’ 31~32회는 오늘(9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M C&C>

기사입력 : 2018-07-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