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반 위의 하이에나’ 로맨틱 커플 로꼬X화사의 달달한 신곡 작업현장 공개

김병화 2018-04-20


로맨틱 커플 로꼬와 마마무 화사가 내놓을 신곡은 어떤 색깔일까?

 

오늘(20일) 밤 방송되는 KBS 2TV 음악예능 ‘건반 위의 하이에나’(연출 남성현) 8회에서는 로꼬와 화사의 달달한 곡 작업기와 신곡 ‘주지마’가 공개된다.

 

지난주 핑크빛 작업기로 시청자의 마음을 설레게 했던 로꼬와 화사가 또 다시 봄바람 같은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공개 된 사진 속 화사는 누군가와 통화를 하며 환하게 웃고 있고, 로꼬는 그런 화사의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보고 있다. 화사가 전화를 건 상대는 절친 개그우먼 김신영으로 로꼬와 함께 신곡 작업을 한다는 것을 알렸다. 이어 “우리 조합이 어때?”라는 화사의 물음에 김신영은 “미쳤어”라고 답해 두 사람을 당황스럽게 했다. 하지만 곧바로 이어진 김신영의 말에 두 사람이 큰 웃음을 터뜨렸다고 해, 무슨 말을 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18일 녹음실로 향하는 로꼬와 화사의 모습이 담긴 선공개 영상을 통해, 로꼬가 화사의 본명을 다정하게 불러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어 녹음실에서 또 한번 비슷한 상황이 벌어져, 스튜디오에 있는 모든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이 상황은 실제 신곡에도 반영돼, 곡을 듣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로꼬와 화사의 신곡 ‘주지마’는 술자리에서 생길 수 있는 남녀 간의 묘한 감정선을 잘 표현해낸 곡으로, 로꼬 특유의 센스있는 가사와 청량한 랩, 그리고 화사의 성숙미 넘치는 보컬이 잘 어우려져 곡에 몰입감을 높인다.

 

신곡에 대해 제작진은 “로꼬와 화사는 자신만의 색깔이 뚜렷한 아티스트이면서도 완벽한 조화를 이뤄 시너지를 발휘 돌풍을 일으킬 신곡을 탄생시켰다”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로꼬와 화사가 함께 작업하게 됐다는 사실을 듣게 된 마마무 멤버들의 반응과, 로꼬의 일상, 특별한 작업방식이 담긴 두 사람의 녹음현장까지 공개될 예정으로, 이들이 내놓을 신곡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이들의 핑크빛 작업기와 신곡이 발표될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오늘 (20일) 밤 11시 KBS 2TV를 통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더불어 로꼬와 화사의 신곡 ‘주지마’는 21일 토요일 오후 6시 모든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 KBS 건반 위의 하이에나>

기사입력 : 2018-04-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