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유동근vs.박선영-여회현-금새록, 아빠의 연애를 대하는 3人 3色 반응

김병화 2018-04-20

 


평생을 자식들만 바라보고 살아온 아빠가 연애를 한다면 어떤 기분일까. ‘같이 살래요’ 유동근의 변화에 서운한 박선영부터 사기꾼 아줌마에게 휘둘리는 아빠를 지키려는 금새록까지, 각기 다른 남매들의 반응이 흥미롭다.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지난 10회에서 박효섭(유동근)은 자식들에게 이미연(장미희)과 한 방에서 나오는 모습을 들키고 말았다. 혼자 있고 싶어서 옥탑으로 옮겼다던 효섭의 뒤에서 잠이 덜 깬 채로 나타난 미연의 모습에 경악한 선하(박선영), 재형(여회현), 현하(금새록). 아빠의 연애를 대하는 자식들의 자세는 어떻게 달라질까.

 

결혼을 앞둔 선하는 자신이 떠나면 아빠의 책임이 더 늘어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아빠에게도 새로운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머리와 마음은 다르다. 특히나 엄마의 자리를 차지할 사람이 사기꾼일지도 모르는 미연이어서는 안된다. 미연과의 만남이 잦아지는 효섭에게 보란 듯이 엄마의 사진을 꺼내 놓고, 직접 미연을 찾아가기까지 하며 미연에 대한 적대심을 숨기지 않은 맏언니 선하가 어떤 입장을 취할지 궁금하다.

 

유일한 아들인 재형에겐 아빠의 연애가 그저 재밌기만 했다. 아빠가 야반도주를 생각할 정도로 좋아했던 첫사랑의 존재만으로도 신기한데, 그 첫사랑이 다시 찾아와 아빠한테 사귀자고 했다니 이것만큼 흥미진진한 일이 또 있을까. 하지만 눈앞에서 아빠의 방에서 나오는 미연을 마주친 상황이 놀랍기는 재형도 마찬가지다. 아빠도 남자라며 아빠의 입장을 대변하던 재형은 충격적인 광경에 어떤 반응을 보일까.

 

마지막으로, 처음부터 미연을 의심하고 가장 격렬히 반대한 현하. 순진한 아빠가 사기꾼 아줌마에게 휘말려 얼마 없는 재산마저 빼앗길까 불안하기만 하다. 또한 자기 앞에서 아빠에게 고백한 미연을 보고 “장난 아니면 사기”라고 확신했다. 자신에게는 평생 아빠였던 효섭이 누군가의 앞에서는 아빠가 아닌 한 남자일 수도 있다는 걸 인정하지 못하는 현하. 효섭은 처음 보는 아빠의 모습에 가장 큰 충격을 받았을 막내의 마음을 어떻게 돌릴 수 있을까.

 

아무 일도 없었지만, 무슨 일이 제대로 터져버린 하룻밤. 그 후의 이야기로 기대를 높인 ‘같이 살래요’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KBS 2TV 방송.

 

사진제공= 지앤지프로덕션

기사입력 : 2018-04-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