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유병재, ‘모닝 요섹남’ 변신!

김병화 2018-04-20


‘선을 넘는 녀석들’ 유병재가 ‘모닝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으로 변신한 현장이 공개됐다. 그는 꽁꽁 숨겨놓은 트렁크 인스턴트 3종세트로 선녀들을 홀릴 마음에 들떠 있었는데, 그의 서프라이즈가 성공적으로 끝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오늘(20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MBC 16부작 시즌제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기획 박현석 / 연출 정윤정 오미경 / 선녀들) 4회는 예능 프로그램 최초로 세계적 핫이슈인 ‘트럼프 장벽’의 샘플을 마주한 김구라-이시영-설민석-유병재-타일러가 멕시코에서 마지막 밤을 보내고 멕시코와 미국의 국경을 넘는 첫 시도를 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멕시코 여행에 조금 늦게 합류한 유병재는 마지막 날 아침 여행에 지친 선녀들을 위해 야심차게 비장의 무기를 꺼내놨는데, 다름 아닌 한국에서 가지고 온 최애 아이템.

 

유병재는 트렁크에 보물처럼 숨겨 놓았던 라면, 즉석밥, 참치캔을 들고 자신 있게 부엌에 입성했고 홀로 식사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뒤이어 이시영과 타일러가 일어나 부엌으로 향했는데 ‘요섹남’으로 변신한 유병재를 발견하곤 그의 모습을 지켜봤다고.

 

특히 유병재는 “누나 뭐 드실래요”라며 이시영의 아침을 챙겨주려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그녀와 타일러의 의외의 취향(?)에 대략 난감한 상황에 빠지게 됐다는 후문.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침 만찬을 준비하던 유병재가 이시영과 타일러가 등장하자 멋쩍어하면서도 맡은바 묵묵히 요리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세 사람은 합동으로 즐거운 표정을 지으며 아침 시간을 함께 보내는 등 즐거운 여행 동무의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과연 모닝 요섹남으로 변신한 유병재가 준비한 아침만찬은 어떠했을지, 요리하는 유병재를 본 이시영과 타일러의 반응은 오늘(20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발로 터는 세계여행 ‘선을 넘는 녀석들’은 김구라-이시영-설민석을 중심으로 국경을 접한 두 나라의 닮은 듯 다른 역사와 문화, 예술, 그리고 글로벌 이슈까지 들여다 보는 탐사 예능 프로그램.

 

실제 발로 거닐며 현지에서만 느낄 수 있는 여행의 묘미를 살리면서도 시청자와 눈높이를 맞춘 다양한 정보를 담아내며 첫 방송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선을 넘는 녀석들’

기사입력 : 2018-04-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