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우도환, ‘멜로도환’으로 우뚝! 섬세한 감정연기 호평!

김병화 2018-04-20


우도환이 ‘위대한 유혹자’를 통해 ‘멜로도환’의 존재감을 확인시키고 있다.

 

‘션태커플’ 우도환-박수영(조이)의 ‘단짠 유혹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와 함께 높은 화제성을 만들어내고 있는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연출 강인 이동현/제작 본팩토리)에서 우도환은 섬세한 연기로 호평을 얻으며 ‘멜로 남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우도환이 연기하는 ‘권시현’이라는 역할은 치명적인 눈빛으로 남녀노소를 사로잡는 ‘스무살의 유혹자’로 극 초반에는 반항적이고 섹시한 매력으로 여성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극중 박수영(은태희 역)을 사로잡는 ‘유혹게임’에 돌입해서는 능청스러운 모습부터 시작해 허당기, 다정함까지 드러내며 여심을 쥐락펴락하는 ‘밀당 로맨스’를 펼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션태커플’의 본격적인 연애가 시작된 후에는 ‘권댕댕’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달달하고 사랑스러운 남자친구의 모습을 선보이는 동시에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갈등하며 ‘단짠 로맨스’를 선보여 왔다. 이미 여심을 사로잡기에 충분할 만큼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우도환이지만 그의 멜로 연기는 여전히 진화하고 있다. 극의 전개가 클라이맥스로 치달음에 따라 감정연기가 빛을 발하고 있는 것.

 

현재 극중 우도환은 박수영과 안타까운 결별을 한 상황이다. 박수영을 진심으로 사랑하지만 부모들의 악연 그리고 차마 고백하지 못한 ‘유혹게임’의 비밀로 인해 가슴앓이를 하는 우도환의 모습은 보기만해도 안쓰러운 감정이 샘솟을 정도라는 반응이다. 이처럼 시청자들이 우도환의 감정에 젖어 들고 있는 데에는 매회 깊이를 더해가고 있는 그의 눈빛 연기가 한몫을 하고 있다. 잔잔한 눈물을 머금은 눈에 때로는 애틋한 사랑을, 때로는 격렬한 분노를, 때로는 안타까운 자책을 담아내며 처연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것.

 

이처럼 우도환은 첫 로맨스 연기 도전이라는 사실이 무색할 정도로 섬세한 멜로연기를 선보이고 있고, 또 매회 성장하고 있다. 이에 절정으로 치닫고 있는 ‘위대한 유혹자’에서 우도환이 또 어떤 연기를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청춘 남녀가 인생의 전부를 바치는 줄 모르고 뛰어든 위험한 사랑게임과 이를 시작으로 펼쳐지는 위태롭고 아름다운 스무 살 유혹 로맨스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는 매주 월,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본팩토리 제공

기사입력 : 2018-04-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