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레이첼 야마가타의 두 번째 OST, ‘La La La 오늘(20일) 음원 공개!

김병화 2018-04-20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의 윤진아(손예진)와 서준희(정해인)의 멜로만큼 사랑받고 있는 것이 바로 OST다. 음원 차트에서 연일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레이첼 야마가타의 두 번째 OST ‘La La La가 오늘(20일) 정오에 공개된다.

 

지난주 발매된 레이첼 야마가타의 첫 번째 OST ‘Something In The Rain’은 매력적인 목소리와 감성적인 음율과 가사가 어우러지며 ‘예쁜 누나’를 따스하게 감쌌다. 이어 오늘(20일) 낮 12시(정오)에 발매되는 ‘La La La’는 진아와 준희의 감정선을 더욱 섬세하게 그려내는 곡으로, 두 사람의 설레는 로맨스 장면에 삽입되면서 새로운 OST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쏟아졌다.

 

‘La La La’는 진아와 준희의 바닷가 첫 키스를 더욱 낭만적으로 만들어준 곡이다. 반짝거리는 물결이 어우러진 로맨틱한 키스 이후, 두 사람이 펜션에서 괜스레 어색하고 떨리는 시간을 보낼 때에도 함께 흘러나왔다. 감미로운 멜로디에 레이첼 야마가타의 매혹적인 목소리가 녹아들어 부드러운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또한 진아와 준희의 비밀 연애에 애틋함을 더하는 데에도 한몫했다. 지난 5회에서 이규민(오륭)이 보낸 진아의 사진 때문에 싸움을 벌인 준희, 그리고 준희에 집에 갔다가 갑자기 찾아온 서경선(장소연)을 피해 옷장에 숨어있던 진아. 서로의 마음을 복잡하게 만들고 보는 이들까지 딱하게 만든 상황이 모두 지나가고 두 사람은 서로를 안아줬다. 둘만의 시간 속에 ‘La La La’가 어우러지며 이들의 사랑에 애틋함을 더했다.

 

레이첼 야마가타의 OST는 이남연 음악감독과 환상의 시너지를 보여주고 있다. ‘예쁜 누나’가 그려내는 이야기의 톤과 레이첼 야마가타의 음색이 잘 어우러진다고 생각한 이남연 음악감독이 직접 제안했기 때문. 이와 같이 국내 드라마 OST를 해외 유명 아티스트와 협업하는 것은 드문 케이스로, 이남연 음악 감독은 레이첼 야마가타가 부른 ‘Something In The Rain’의 작곡을, ‘La La La’의 작사, 작곡을 직접 맡았다. ‘아내의 자격’부터 안판석 감독과 완벽한 호흡을 맞춰온 이남연 음악감독. 이번에도 역시나 캐릭터의 감정 묘사와 작품의 분위기까지 담아내는 곡을 탄생시키며 이남연 음악감독의 작품을 고대했던 시청자들의 기대를 결코 저버리지 않았다.

 

웰메이드 OST로 사랑받고 있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오늘(20일) 금요일 밤 11시 제7회 방송.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기사입력 : 2018-04-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