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리스' 충무로 대세 최희서, “한정원, 네 명의 친구들 중 가장 감정적인 인물. 매력 느껴.”

김병화 2018-04-11


지난해 영화 ‘박열’로 각종 영화제 신인상을 휩쓸었던 충무로 기대주 최희서. 다음 작품은 한국어 연기를 하고 싶다던 그녀가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로 소원을 성취, 색다른 매력을 준비하고 있다.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 연출 한지승,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 미디어, 총 12부작)는 비밀을 가진 네 여자와 그들에 얽힌 남자들의 뒤틀린 관계와 심리적인 불안감을 다룬 미스터리 관능 스릴러. 평범한 카페주인, 정신과 의사, 교사, 로펌 사무장 등 네 명의 여성들이 일련의 살인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영화 ‘박열’에서 리얼한 일본어 연기로 호평을 받으며 “한국어 연기가 궁금하다”는 반응을 얻었던 최희서는 ‘미스트리스’를 통해 “한국어 연기를 하고 싶다”는 바람대로, 고등학교 교사이자 스타 셰프를 남편으로 둔 한정원 역을 연기하게 됐다. 정원은 “겉보기엔 다 가진 듯하지만, 존경받는 교사와 이상적인 아내가 돼야 한다는 강박에 갇혀 그 스트레스로 인해 분노조절 장애를 앓고 있는 인물.” 최희서는 정원을 “네 친구 중 가장 겁도 많고 감정적이며 마음이 여리다”고 표현했다.

 

작품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한 것으로 대본을 꼽은 최희서는 ‘미스트리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보고 싶은 이야기인지, 우리가 함께 공감하고 싶은 인물들인지가 저에게 가장 중요한데, 그런 의미에서 ‘미스트리스’의 대본은 압도적으로 마음을 사로잡았다. 재미와 의미가 함께 균형을 이룬 대본이라고 생각했다”며 “‘연애시대’ 때부터 팬이었던 한지승 감독님의 차기작이라는 소식도 기대감을 더했다”고 전했다.

 

분노조절 장애가 있는 정원의 감정 변화를 이해하기 위해 “정원의 내면에 있는 불만족이 무엇인지 파악하고자 했다. 또한, 고등학교 영어 교사를 소개받아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 꼼꼼한 캐릭터 준비와 빈틈없는 연기 열정으로 기대감을 높인 최희서. 마지막으로 “정원의 캐릭터를 잘 해내느냐보다 세 친구와 잘 조화를 이루며, 네 여성의 연대로 시청자분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이 이번 작품의 개인적인 목표”라는 다부진 소망도 전했다.

 

한편,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는 지난 2008년 영국 BBC에서 방송된 동명의 드라마가 원작으로, 2013년 미국 ABC에서 리메이크 될 정도로 탄탄한 작품성을 자랑하고 있다. 원작에서 네 여자가 가지고 있는 각각의 고민을 가져왔고, 여기에 OCN이 탄탄하게 쌓아온 미스터리와 스릴러의 장르물적 해석을 덧입혀 차별화된 이야기와 독특한 매력을 선사할 전망이다.

 

‘연애시대’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탄생시켜온 한지승 감독의 첫 장르물 도전작으로, 영화 ‘6월의 일기’, ‘시간이탈자’ 등의 고정운 작가와 3월 말 크랭크인한 영화 ‘조선공갈패’ 김진욱 작가가 공동 집필을 맡았다. ‘작은 신의 아이들’ 후속으로 오는 4월 28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OCN

기사입력 : 2018-04-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