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현실 공감 손예진+멜로 눈빛 정해인 → 리얼 멜로 드라마의 탄생!

김병화 2018-04-11


지금까지 안방극장에 ‘예쁜 누나’만큼 현실적인 멜로 드라마는 없었다. 손예진은 섬세한 연기력으로 직장 생활의 리얼함을 낱낱이 보여주고, 정해인은 멜로 눈빛으로 누구나 바라왔던 로맨스를 그려낸다.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에서 윤진아(손예진)의 바쁘게 돌아가는 하루는 마치 내 일상을 보는 것만 같고, 서준희(정해인)를 만나 달달하게 연애를 하는 모습은 많은 시청자들이 꿈꿔왔던 바로 그런 로맨스다. 밥을 먹고, 영화를 보고, 통화를 하는 두 사람의 연애는 특별할 이벤트는 없다. 그러나 피어나는 봄꽃보다 마음을 더 설레게 만든다. 보는 이들의 현실 공감을 자아내는 진아와 멜로 눈빛으로 여심을 저격하는 준희가 감정을 이입하게 하는 리얼 멜로 드라마를 탄생시킨 것.

 

우선 커피 전문 프랜차이즈 슈퍼바이저로 가맹점을 관리하는 진아. 괜한 트집을 잡는 상사들 때문에 속에서는 천불이 나지만 어쩔 수 없이 감내하고, 사고 친 점주를 겨우 달래고 매장 지원까지 나가야 하는 진아의 하루는 숨이 막힐 지경이다. 게다가 양다리였던 전 남자친구는 진아에게 집착을 하고, 속사정을 모르는 엄마는 눈만 마주치면 결혼을 독촉하기 바쁘다. 이러한 진아의 모습에 유독 몰입하게 되는 이유는 직장에 치이고 가족들에게 시달리는 그녀의 일상이 지극히도 현실적이기 때문. 30대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고민해봤을 문제를 진아도 함께 겪고 있다.

 

진아의 쓰린 속을 친구와 마시는 술 한 잔이 달래주듯, 그녀의 지친 현실을 달래준 오아시스 같은 존재, 바로 매력적인 연하남 준희와의 진짜 연애다. 준희는 진아를 놀리기도 하고, 전 남자친구 때문에 화를 내기도 하지만 진아를 바라보는 눈빛만큼은 따뜻하고 다정하다. 비밀 연애를 불안해하는 진아에게 “절대 후회 안하게 내가 잘 할게. 믿어도 돼”라며 굳건한 사랑을 숨기지 않고 표현해주는 준희는 진아가 주위 사람들에게 “갑자기 밝아진 것 같아”라는 말을 듣게 만들기도 했다. 청량한 봄바람처럼 나타난 준희는 팍팍한 진아의 삶에 활력소와 위안이 되고, 진아처럼 지친 현실을 살아가고 있는 많은 시청자들에게는 메말랐던 연애 세포를 되살아나게 만든다.

 

이처럼 공감과 설렘을 다 잡은 ‘예쁜 누나’는 그래서 하이퍼 리얼리즘 멜로라는 반응을 얻었다. ‘예쁜 누나’가 그리는 진아와 준희의 이야기는 내 주위에서 일어나거나, 혹은 내가 직접 겪고 있는 일들이기에 몰입하기가 더 쉽다. 그리고 매주 금, 토 밤마다 “나도 연애하고 싶다”는 말을 외치게 만드는 이유이기도 하다.

 

시청자들에게 광대와 입꼬리가 자동으로 상승하는 “리프팅 드라마”, “체험 멜로”라는 애칭을 얻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오는 13일(금) 밤 11시 제5회 방송.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기사입력 : 2018-04-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