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이선균-이지은, 티저 포스터 공개! 서로의 인생작 예고한 이유는?

김병화 2018-03-07


‘나의 아저씨’ 주연 배우 이선균과 이지은의 티저 포스터가 전격 공개됐다.

 

오는 21일(수)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가 주어진 인생을 순리대로 살아가는 평범한 아저씨 박동훈(이선균)과 퍽퍽한 현실을 온몸으로 버티는 차갑고 거친 여자 이지안(이지은)의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우선 여느 회사원 아저씨들과 마찬가지로 피곤함이 깃든 모습으로 만원 지하철에 서있는 동훈. 아저씨 삼형제 중 맏형 상훈(박호산)과 동생 기훈(송새벽)의 든든한 울타리가 돼주는 따뜻한 둘째로, 그의 어깨를 누르고 있는 현실적인 삶의 무게가 느껴진다. 또한 감정을 읽을 수 없는 묘한 표정으로 무언가를 응시하고 있는 지안의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채색의 옷과 감정이 드러나지 않는 얼굴, 그리고 묘한 눈빛은 그녀가 처한 현실을 궁금케 한다.

 

동훈과 지안의 캐릭터가 담긴 티저 포스터를 통해 현실적인 이야기가 궁금증을 자극하는 가운데, 이선균과 이지은은 ‘나의 아저씨’를 서로의 인생작으로 예고했다. 먼저, “이번 작품이 가수 아이유가 아닌 배우 이지은의 굉장한 필모그래피가 되지 않을까 싶다”는 이선균. 여기에는 밝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벗고 새로운 연기 변신에 나선 이지은을 향한 선배 연기자의 진심어린 응원이 느껴진다. 더불어 지안에 녹아든 이지은이 어떤 인생 캐릭터를 써내려갈지 궁금증을 더한다.

 

이지은 또한 “이선균 선배님과 함께 촬영할 때마다 현장에서 느끼는 게 많다. 선배님의 열정은 정말 남다르시다”고 말했다. “많은 감정과 분량을 소화하시면서도 대사 한 줄, 지문 하나까지 항상 꼼꼼히 체크하고 되물으시는 모습을 보며 굉장히 많이 배운다”고. ‘나의 아저씨’가 두 배우의 인생작이 될 것임을 기대케 하는 대목이다.

 

한편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아저씨 삼형제와 거칠게 살아온 한 여성이 서로를 통해 삶을 치유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탄탄한 배우 라인업과 김원석 감독과 박해영 작가 등 믿고 보는 제작진의 만남으로 2018년 새로운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마더’ 후속으로 오는 3월 21일(수)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tvN>

기사입력 : 2018-03-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