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방송' 박명수, 딸 민서에게 못생김 인정받았다 셀프 고백!

김병화 2018-02-09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박명수가 딸 민서에게 못생김을 인정받았다고 스스로 밝혀 웃음을 자아낸다. 그는 부산 버스에서 만난 승객에게 딸의 학교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며 ‘딸바보’임을 인증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김명진 최민근 공동연출 / 이하 ‘세모방’)은 부산 버스와 ‘어디까지 가세요?’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박명수는 부산 버스에서 만난 승객과 허물없는 대화를 나눴고, 승객도 자연스럽게 그에게 딸의 안부를 물었다는 전언이다. 이에 박명수는 딸 민서가 학교 생활도 잘하고 친구들도 많다며 흐뭇한 미소로 ‘딸바보’ 면모를 보였다.

 

신이 난 박명수는 “진짜 웃긴 이야기해줄까요?”라며 딸의 학교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그는 민서가 친구들에게 ‘너네 아빠 못생겼어’라는 말을 들으면 쿨하게 ‘그건 인정!’이라고 대답한다고 밝혔다.

 

쿨한 인정 후 민서는 “우리 아빠 삼행시 진짜 잘해~”라고 당당하게 아빠의 능력을 자랑하며 친구들에게 대적한다고. 아빠의 쿨한 매력을 고스란히 물려받은 민서의 깨알 에피소드로 인해 버스 안은 웃음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딸바보’ 박명수의 훈훈한 모습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박명수가 공개하는 딸 민서의 깨알 에피소드는 오는 10일 오후 3시 30분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세모방’은 국내를 비롯한 세계 곳곳의 방송 프로그램에 MC 군단을 투입, 실제 프로그램의 기획부터 촬영 전반에 걸쳐 리얼하게 참여하며 방송을 완성하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사진제공> MBC ‘세상의 모든 방송’

 

 

기사입력 : 2018-02-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