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사랑하는 사이' 원진아X나문희, ‘그냥 가슴 따뜻해지는’ 훈훈 비하인드컷 공개

김병화 2018-01-12


‘그냥 사랑하는 사이’ 원진아와 나문희가 보기만 해도 따듯해지는 힐링 케미를 선사했다.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극본 류보라,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 이하 ‘그사이’) 측은 12일 원진아와 나문희의 웃음꽃 만발한 화기애애한 촬영장 비하인드 스틸컷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 원진아와 나문희는 따뜻한 분위기 속 얼굴에 미소가 떠나지 않는다. 손을 마주 잡고 환한 웃음을 짓는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물들인다. 환자복만 입고 촬영 중인 나문희가 춥지는 않을까 어깨에 걸친 점퍼를 여며주는 원진아의 섬세하고 다정한 손길과 원진아의 손을 잡아주는 나문희의 모습은 친할머니와 손녀를 보는 듯 끈끈한 정이 느껴진다.

 

극중 강두(이준호 분)를 매개로 문수(원진아 분)와 할멈(나문희 분)이 더 가까워졌다. 문수는 강두가 자꾸만 자신을 밀어내자 할멈을 찾아가 고민을 상담했다. 누구보다 강두의 속내를 잘 아는 할멈은 “그 놈이 멀리 한다는 건 그만큼 자네를 아낀다는 거”라며 위로했다. 문수는 할멈의 뇌종양 사실을 알고 강두에게 꼭 알려야 한다며 재영(김혜준 분)을 설득했고, 결국 할멈은 강두와 문수가 재회할 수 있는 인연의 다리가 됐다. 어느새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사이’가 된 문수와 할멈의 힐링 케미가 훈훈한 온기를 전하고 있다

 

문수와 할멈의 가까워진 거리만큼 원진아와 나문희의 다정한 투샷은 보기만 해도 광대미소를 자아낸다. 원진아는 틈 날 때마다 살갑게 다가가 나문희에게 연기에 대한 의견을 구하고, 나문희 역시 따뜻한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고. 나문희는 제작발표회 당시 원진아의 해맑은 매력과 흔치 않은 낮은 톤의 목소리를 칭찬한 바 있다. 첫 주연작부터 흡인력 있는 감성 연기를 펼쳐 보이고 있는 원진아와 이름만으로 설명이 필요 없는 나문희의 나이를 초월한 케미가 ‘그사이’만의 따스한 감성을 한층 고조시킨다.

 

‘그사이’ 제작진은 “나문희 배우의 존재감은 현장에서 배우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매 순간 진정성 있는 연기를 선보이는 나문희 배우와 감성이 남다른 원진아가 함께하는 장면은 평범한 연기조차도 공기가 달라진다.”라고 설명하며 “할멈의 뇌종양이 밝혀진 만큼 드라마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병원에서 눈을 뜨지 못하는 할멈을 보며 강두가 오열하는 예고편이 공개돼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 11회는 오는 15일(월)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기사입력 : 2018-01-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