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실내포차로 변신한 민우혁 집, 손님들은 누구(?)

김병화 2017-09-12


민우혁의 집이 일일 실내포차로 변신했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민우혁 집으로 손님들이 찾아와 즐거운 저녁시간을 갖는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최근 뮤지컬 공연준비로 바쁜 민우혁은 연습이 끝난 후 피곤한 몸을 이끌고 집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거실 소파에 앉아 있는 손님을 보자 언제 피곤했냐는 듯 밝은 얼굴로 인사를 나눴다고 한다. 각별한 관계인 듯 익숙한 모습으로 저녁을 먹으러 왔다는 손님의 말에 민우혁과 아버지는 장을 보러 나섰고 그 사이 민우혁의 아내 이세미가 다른 손님 두 명과 함께 집으로 온다고 전화해 손님은 셋으로 늘면서 민우혁과 아버지의 마음은 더 바빠졌다고 한다.

 

싱싱한 해산물로 장을 보고 온 민우혁과 아버지는 나란히 부엌으로 들어가 손님들을 위한 요리를 시작했다고 한다. 이제는 익숙해진 모습대로 이 날도 역시 부엌에서 손님들을 위해 음식을 준비하는 사람은 두 부자였고 이세미와 시어머니는 거실에서 손님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음식 준비가 끝나길 기다렸다고 한다.

 

이 날 집으로 온 손님들은 민우혁과 이세미는 물론 아버지, 어머니와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해 손님들의 정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에서 볼 수 있듯 먹음직스럽고 푸짐한 상이 차려졌고, 저녁식사는 자연스럽게 술자리로 변했다고 한다. 손님들과 가족들의 폭풍먹방에 얼마 지나지 않아 안주가 바닥이 났고, 민우혁의 어머니의 “안주가 떨어졌네”라는 한 마디에 기다렸다는 듯 손님들의 메뉴 주문이 이어졌다고 한다. 손님들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아버지와 민우혁은 자리에서 일어나 또 다시 손님들이 주문한 안주들을 뚝딱 만들어 내놔 감탄사를 불러 일으켰다고 한다.

 

한편, 다른 사진 속 민우혁의 굳은 표정도 눈길을 끈다. 화기애애하고 유쾌한 분위기 속 이어진 술자리에서 민우혁이 아내 이세미에게 서운한 감정도 내비쳤다고 해 무엇이 다정남 민우혁을 섭섭하게 한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민우혁의 집을 방문해 온 집을 흥겨움에 들썩이게 한 손님들이 과연 누구인지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이 날 민우혁의 부모님 중 놀라운 노래 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분이 있다고 해 13일 방송에서는 민우혁에게 뛰어난 가창력을 물려주신 분이 누구인지도 확인할 수 있다고 한다.

 

민우혁의 집이 인기만점 실내포차로 변신할 ‘살림남2’는 오는 13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살림남2>

기사입력 : 2017-09-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