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경남도지사 “지역혁신플랫폼 통해 인재양성체계, R&D 혁신 필요”

- 17일 정부서울청사, 사회부총리 주재 사회관계장관회의 참석해 건의

김정화 2020-01-17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역혁신플랫폼을 통해 대학과 인재양성체계, R&D(연구개발) 혁신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2020년 제1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올해 시작되는 지역혁신플랫폼사업을 통해 대학 혁신 뿐 아니라 R&D 혁신까지 이어져야 하고 이에 대한 중앙부처 간 원칙적 합의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교육부 공모로 진행되는 지역혁신플랫폼사업의 내년 2단계 과정에는 R&D 사업까지 총괄하는 수준으로 확장돼야 한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또한 “그동안 지역 R&D 예산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지역혁신협의회에서 논의돼 왔는데, 2단계 사업으로 진행되면 이 과정에 대한 중앙부처 간 체계도 정리가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지역혁신플랫폼사업이 장기적으로 계속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사업의 원활한 진행과 대학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한 체계정비와 함께 각 지역의 특성을 반영할 수 있도록 자율성을 보장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도 김 지사 제안에 적극 공감을 표했다.

 

김 지사는 또 “인재양성과 지역혁신이 기계적으로 구분돼 진행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각 지역이 특성에 맞게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잘 풀어갈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을 비롯한 11개 부처 장차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권영진 전국시도지사협의회장(대구시장), 김승환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전북교육감), 한국대학교육협의회장, 전국국공립대학총장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경수 지사는 동남권역을 대표해 참석했다.

 

유 부총리의 모두발언 후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교육부는 지역혁신플랫폼사업의 연차별 확장계획을 공유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김 지사는 플랫폼 구성 법인 설립을 위한 조례 제정을 뒷받침할 법적 근거 마련과 지역혁신플랫폼사업과 대학평가의 혼선 예방 등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 과정에서 “경남에서는 지역혁신플랫폼사업의 추진력을 높이기 위해 국립대인 경상대와 경남과기대가 통합을 합의했고, 창원대 역시 의지를 보이고 있다”면서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미국의 주립대 같은 캠퍼스 체계로 지역의 특성에 맞게끔 만들어나가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이날 주요하게 논의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교육부가 2020년 신규로 추진하는 것으로 그동안의 대학 지원사업과 달리, 지원 단위를 개별대학이 아닌 지역단위로 확대해 ‘지역과 대학 간’, ‘지역 내 대학 간’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기존에 부처별로 개별·분절적으로 지원되던 ‘대학지원 사업’, ‘지역혁신 사업’을 지역이 통합적으로 관리 할 수 있게 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올해 도정 3대 핵심과제 중 하나로 ‘교육인재특별도’를 설정한 경남도는 이번 사업 참여를 위해 지난해부터 경남도-대학 상생발전협의회를 구성하고, 지역혁신플랫폼 구축 T/F 운영과 함께 워킹그룹 활동 등 다방면의 전문가와 함께 공모사업 실행을 준비해왔다. 오는 21일 정책연구진, 한국연구재단, 지자체 및 대학관계자 등이 참석하는 공청회를 통해 실행계획이 구체화 될 예정이다.

기사입력 : 2020-01-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