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정일우 마라샹궈 밥만두 완성, 이승철 "압권이다" 극찬

김병화 2019-11-14

 

‘신상출시 편스토랑’ 정일우가 독설가 이승철도 사로잡은 메뉴를 탄생시킨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스타 6인이 혼자 먹기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이다. 국산 쌀 소비 증진을 위해 ‘쌀’이 첫 대결주제로 선정된 가운데 이경규, 이영자, 정혜영, 김나영, 정일우, 진세연이 신상 출시 메뉴 대결을 펼치고 있다.

 

정일우는 데뷔 13년만에 첫 고정예능인 ‘신상출시 편스토랑’을 통해 초특급 반전매력을 보여주며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중식도를 능숙하게 휘두르는 요리실력은 물론, 스케일 남다른 먹방 내공까지 선보인 것. 2019 새로운 요섹남으로 떠오른 정일우가 과연 어떤 메뉴를 탄생시킬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내일(15일)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드디어 정일우의 신상메뉴가 공개된다. 정일우는 앞서 ‘마라샹궈 밥만두’를 메뉴로 선정, 매운맛을 중화시키기 위해 특별한 연유 소스를 아이디어로 낸 상황. 중독성 있는 매운 맛, 마라와 만두를 결합해 전세대의 입맛을 공략한다.

 

갖은 노력과 연구 끝에 정일우가 탄생시킨 메뉴는 ‘마라샹궈 밥만두’. 정일우가 완성한 메뉴를 직접 맛본 메뉴평가단은 모두 혀를 내두르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날카로운 심사평과 독설로 유명한 미식가 이승철 조차 “압권이다”라며 감탄했다고. 이에 경쟁자인 이경규는 “프로가 여기에 왜 나와?”라며 견제를 숨기지 못했다고 해 궁금증을 더욱 자아낸다.

 

과연 정일우가 개발한 메뉴 ‘마라샹궈 밥만두’는 어떤 음식일까. 어떤 맛이길래 이토록 극찬이 끊이지 않은 것일까. 정일우는 ‘마라샹궈 밥만두’를 통해 ‘신상출시 편스토랑’ 첫 번째 신상메뉴 출시의 영광을 거머쥘 수 있을까. 이 모든 것이 공개될 ‘신상출시 편스토랑’ 본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11월 16일 방송 다음 날 첫 번째 신상메뉴의 전국 편의점 출시를 앞두고, 더욱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11월 15일 금요일 밤 9시 4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기사입력 : 2019-11-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