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고양동 주민을 위한 ‘추석연휴 성묘길 교통대책’ 마련

- “고양동에도 사람이 살고 있습니다, 이틀만 양보해주세요”

김정화 2019-09-11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매년 추석연휴기간 혼잡한 성묘객 차량으로생활불편을 겪고 있는 고양동 지역주민들을 위해 특별교통대책을 준비했다.

 

연휴기간 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줄여주기 위해, 고양향교 도로에서 필리핀참전비까지의 도로를 우회 안내하는 등 이용객들의 이해를 구할 계획이다.

 

9월 12~13일까지 2일간, 필리핀 참전비 입구·간촌입구·향교골 입구 등 고양동3개 진입도로에 차량 우회 안내요원을 배치하고, 각 도로변 성묘차량에 대해서도우회안내 및 양해를 구하는 홍보전단 배부가 이뤄질 예정이다. 고양일고등학교앞 도로변에는 9월 12~15일까지 4일간 교통관리요원을 추가 배치하고, 39번도로 진입자제를 유도한다.

 

고양시 고양동은서울시립승화원·벽제중앙추모공원·유일추모공원 등 봉안당이밀집된 곳으로, 매년 추석연휴기간 약 8만 명 이상의 성묘객이 찾는다. 이로 인해 지역주민들은 연휴기간 차량 정체로 인한 통행불편과 소음, 먼지 등으로 해마다생활불편을 겪어 왔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매년 연례행사로 교통지옥 명절을 맞고 있는 고양동 지역주민들의 고통을 이해하고, 조금씩 양보해 모두가 행복한 추석연휴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성묘객들의 양해와 협조를 구했다.

기사입력 : 2019-09-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