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은퇴고민, 새로운 분야로 전향할 계획까지?

김정화 2019-08-13

 
배우 김규리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배우 은퇴를 고민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그녀는 새로운 분야로 전향할 계획까지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할 예정이다.
 
오는 14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하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규리가 배우 은퇴를 고민했다고 털어놓는다. 작년에 일이 너무 안 들어와 힘들었다는 그녀는 "쿨하게 뒤돌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심지어 그녀는 새로운 분야로 전향할 계획까지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김규리는 최근 월요병을 앓고 있는 근황을 전한다. 주말 내내 말을 한마디도 안 할 정도로 조용한 그녀가 월요일 아침만 되면 말을 쏟아내야 한다는 것.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번 주도 '라스' 속 코너 '윤따 타임(윤종신에게 따지는 타임)'은 계속된다. 이번 제보자는 김규리. 그녀는 윤종신의 MC 자질을 의심했다고 폭로한 것. 역시나 MC들은 이때다 싶어 윤종신 몰이에 열을 가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데뷔 22년 차로 접어든 김규리는 신인 시절을 회상한다. 그녀는 당시 투 머치 열정을 가진 신인이었다고. 잠도 안 자고 연기를 해 몸이 많이 상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감탄케 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김규리는 화려한 댄스도 선보인다. '댄싱 위드 더 스타'에서 수준급의 댄스 실력으로 주목을 받은 그녀는 이번 '라스'에서 안영미 MC 합류 기념 축하 댄스를 선사한 것. 열정적인 맨발의 투혼으로 스튜디오의 흥을 돋우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김규리의 배우 은퇴 고민은 오는 14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안영미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기사입력 : 2019-08-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