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시즌1 종영 D-1, 모든 걸 잃은 이정재, 최후의 결단 내릴까.

김정화 2019-07-12

 

정진영의 죽음을 목격하면서 절망한 ‘보좌관’ 이정재. 시즌1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마지막 이야기에서 최후의 결단을 내릴까.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지난 방송에서 장태준(이정재)은 송희섭(김갑수)에게 버림받았고, 불법 선거자금 수수의혹을 받던 이성민(정진영)의 죽음을 목격하면서 크나큰 충격과 절망에 빠졌다. 오로지 ‘6g 배지’를 가슴에 달겠다는 목표로 질주해왔던 장태준. 하지만 이성민에게 마지막으로 털어놓았듯이, 너무 멀리 왔고, 돌아갈 길은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그 역시 주진화학 대표 이창진(유성주)을 협박해 주식정보를 불법으로 취득하고 사회 이사자리까지 청탁했다는 의혹을 뒤집어쓰고 언제 구속될지 모르기 때문. 그를 둘러싼 절망적인 상황이 그를 어떤 방향으로 이끌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가운데, 오늘(12일) 본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컷에서 장태준은 넥타이까지 풀어헤치고 생각에 빠져있다. 그리고 그 옆을 연인 강선영(신민아)이 지키고 있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9070831)에서도 장태준은 “내가 어떤 선택을 하든 날 믿어줬으면 좋겠어”라고 했고, 강선영은 위험할 수 있는 상황에도 장태준의 손을 잡았다.

 

하지만 송희섭과 조갑영(김홍파)이 이들의 숨통을 조이고 있는 상황. “태준이가 장례식장 다녀온 이후 행적이 묘연합니다”란 오원식(정웅인)의 보고를 받은 송희섭의 의미심장은 표정은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이어졌고, “독사 새끼는 이빨이 다 빠졌고, 여우는 곧 잡혀갈 텐데”란 조갑영과 “강의원, 이 바닥은 말이야, 법보다는 혓바닥이 더 무서운 곳이야”란 송희섭의 경고는 강선영 역시 위기에 빠진 것으로 짐작되는 바. 연인까지 힘들어진 상황에서 장태준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제작진은 “이번 주, 지난 4주간의 여정을 마무리하는 9, 10회가 방송된다. 장태준은 야망을 향한 질주에 브레이크를 걸지 못했고, 결국 모든 것을 잃게 됐다. 바닥까지 내몰린 장태준이 어떤 결단을 내리고 이를 행동으로 옮길지,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전개가 이어진다. 끝까지 함께해달라”고 전했다.

 

‘보좌관’ 제9회, 오늘(12일) 금요일 밤 11시 JTBC 방송.

 

<사진 제공 = 스튜디오앤뉴>

기사입력 : 2019-07-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