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고소, 악의적인 비방과 스토킹에 법정대응

김정화 2019-07-11

 
개그우먼 김숙이 스토커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11일 김숙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소속사는 김숙씨를 향한 악의적인 비방과 스토킹이 장기간 지속적으로 이어져왔고, 최근 자택으로 찾아오기까지 하는 등 그 정도가 심해짐에 따라 당사자를 고소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혹시 있을지 모를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당 고소건의 진행사항이나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하는 점 양해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앞으로도 소속사는 김숙씨를 비롯한 당사 연예인들의 정서적 안정과 인권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관심과 비방에 적극적으로 대처해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김숙이 10개월 전부터 악플러이자 스토커의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해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김숙은 약 10개월 전부터 한 동성의 네티즌에게 괴롭힘을 당했으며, 해당 여성은 김숙이 진행했던 라디오 방송의 게시판 등에 김숙과 관련된 악성 루머를 작성하고 “김숙이 나를 감시한다”는 등 근거 없는 이야기를 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여성은 최근 김숙의 집까지 찾아오기까지 하는 등 스토킹 행동을 보여 현재 소속사 측은 연예인 보호 차원에서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숙은 지난 1995년 KBS 12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현재 '비디오스타', '악플의 밤', '구해줘, 홈즈' 등 다양한 출연 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 출처 - 김숙 인스타그램>

기사입력 : 2019-07-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