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3.1독립운동 100주년 기념 행주역사문화공원에서 함께 외치는 ‘선상만세시위’

김정화 2019-03-15



고양시는 오는 3월 30일 오전 10시, 고양시 역사문화공원에서 3.1 독립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사)민족문제연구소 고양파주지부와 함께 당시 행주동 인근지역에서 펼쳐진 전국 유일의 선상만세시위 재현 행사를 개최한다.

 

1919년 당시 3.1운동은 서울 탑골공원에서 시작돼 전국으로 퍼져나가며 각지의 지역특성을 살린 만세운동으로 탈바꿈했다.

 

고양 지역에서는 1919년 3월 11일, 24일, 28일 등 3차례에 걸쳐 행주동 인근 어민들과 주민들이 함께 한강에 배를 띄우고 선상에서 대한독립을 외쳤다. 이는 선조들의 항일운동이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장소를 불문한 절실한 염원의 표출이었음을 보여주는 사례로, 전국 유일한 형태의 독립운동으로 손꼽힌다.

 

고양시가 후원하고 (사)민족문제연구소 고양파주지부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학생들과 시민, 배우들이 3.1독립운동 당시 복장으로 분장해 참여하며, 헌병과 기마부대와의 대치와 선상에서 만세시위를 통해 당시 상황을 생동감 있게 재현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들은 행사 당일 현장에 와서 신청을 하면 복장 제공과 행사 전반에 참여 할 수 있으며, 별도의 참가비는 없다.

 

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시민들의 애국심 고취와 3.1독립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한 것으로, 선조들의 독립의지와 저항정신을 되새기며 자라나는 차세대 후손들을 위한 체험교육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고양시 문화예술과(☎031-8075-3383), (사)민족문제연구소 고양파주지부(☎031-974-0419)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입력 : 2019-03-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