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건강수칙 지켜서 건강한 겨울나기 실천해요!

한파 시 고령자·어린이·만성질환자 한랭 질환 주의!

김정화 2019-02-12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한랭 질환 응급실감시체계*’운영 결과,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 2월 11일까지총 11명의 한랭 질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한랭 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저체온증.동상 등을 통칭한다.

 

이번 결과에서 부산지역 한랭 질환자 11명 중 6명은 심뇌혈관 질환,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동반하고 있었으며, 11명 중 10명은 저체온증을 앓은 것으로 밝혀졌다.

 

한랭 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무서운 병이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한파 시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 옷을 따뜻하게 챙겨 입고, 건강수칙을 준수하는 등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특히 만성질환을 앓은 고령자는 한파에 노출될 경우 체온유지에 취약하고, 무리한 신체활동 시 혈압상승으로 심뇌혈관 질환이 발생하거나 악화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추위가 계속되는 2월말까지 한랭 질환 응급실감시체계를 운영하여 한랭 질환 발생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며 “독거노인과 노숙자 등 한파에 취약한 사회 약자를 위해 가족, 이웃, 유관기관이 각별히 관심을 기울여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입력 : 2019-02-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