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퀴즈:리부트’가 더욱 특별한 이유! 꿀잼 시그니처 셋

김병화 2018-11-09



‘신의 퀴즈:리부트’가 시즌제 장르물의 새 역사를 쓴다.

 

오는 14일 첫 방송되는 OCN 수목 오리지널 ‘신의 퀴즈:리부트’(연출 김종혁, 극본 강은선, 크리에이터 박재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큐로홀딩스)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신의 퀴즈’의 정체성을 계승하면서도 새로움을 불어넣은 ‘신의 퀴즈:리부트’는 또 한 번의 레전드 경신을 예고하고 있다.

 

‘신의 퀴즈:리부트’는 4년 만에 복귀한 천재 부검의 한진우(류덕환 분) 박사가 희귀병 뒤에 감춰진 비밀을 풀고 범죄의 진실을 해부하는 메디컬 범죄수사극이다. 지난 2010년 첫선을 보인 ‘신의 퀴즈’는 장르물 명가 OCN의 작품 가운데 가장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 온 대표작. 시즌1부터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시즌4까지 이어오는 동안 대체 불가한 시즌제 장르물로서 독보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새롭지 않다면 돌아오지 않았다”는 자신감은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독보적인 색깔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신선함을 장착한 ‘신의 퀴즈:리부트’는 더욱 강력하고 빈틈없는 전개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에 가장 ‘신의 퀴즈’다우면서도 차별화된 재미를 완성할 ‘신의 퀴즈:리부트’만의 꿀잼 시그니처를 살펴봤다.

 

# ‘신의 퀴즈’ 그 자체! 대체 불가 초천재 한진우 박사의 귀환!

 

문제적 천재 의사 한진우는 ‘신의 퀴즈’ 시리즈를 이끌어온 구심점. 어디로 튈지 모르는 자유분방함 속에 사건을 꿰뚫는 통찰력이 빛나는 한진우는 ‘초천재’ 그 자체다. 뛰어난 능력을 뽐내는 능청스러운 자신감부터 상처받은 사람을 품는 따뜻한 마음까지 한진우의 화수분 같은 매력은 ‘신의 퀴즈:리부트’에서도 계속된다. 때로는 날카롭게 사건을 분석하고 때로는 웃음과 감동을 자아내며 활약을 펼친다. 특히 ‘신의 퀴즈=한진우=류덕환’이라는 공식을 완성한 류덕환이 한진우의 변화와 성장을 더욱더 깊은 연기로 그려낸다. 과연 진화한 모습으로 돌아올 한진우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뜨겁다.

 

# 빅데이터 VS 빅브레인 승자는 누구? 인공지능 사인 분석 시스템 코다스

 

‘신의 퀴즈:리부트’ 최고의 관전포인트는 새로운 안타고니스트 ‘코다스(CODAS·Cause of Death Analysis System)’의 등장이다. 산속에서 은둔하며 자연인 생활을 즐기던 한진우는 4년 만에 복귀한 법의관 사무소에서 뜻밖의 적수와 마주한다. 바로 세계 최초 인공지능 사인 분석 시스템 ‘코다스’. 인간이 범할 수 있는 오류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만들어진 코다스는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진실을 부검하며 법의관을 무력화한다. 몸과 머리로 부딪치며 진실을 부검하는 법의학팀과 한 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기술로 무장한 코다스팀은 사사건건 대립각을 세운다. 특히, 인간 그 이상의 능력을 지닌 빅브레인 한진우와의 빅데이터 코다스의 숙명적 대결이 엎치락뒤치락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 희귀병 뒤에 숨겨진 진실을 파헤친다! 가슴 뭉클한 ‘진짜’ 이야기 ing

 

‘오만한 인간이 교만해지지 않도록 신이 내린 퀴즈’인 희귀병은 ‘신의 퀴즈’ 시리즈의 중심축이다. 그동안 ‘신의 퀴즈’는 복합부위통증증후군(CPRS), ‘드라큐라병’이라 불리는 포르피린증, 걷는 시체 증후군(코타르 증후군) 등 다양한 희귀병을 소재로 정교한 전개를 펼쳐왔다. 진실을 찾아내는 것뿐만 아니라 희귀병을 둘러싼 편견과 상처로 고통받는 ‘사람’의 이야기 역시 ‘신의 퀴즈’의 정체성을 구성하는 핵심요소. 희귀병에 가려진 사람의 ‘진짜’ 얼굴에 초점을 맞춘 가슴 뭉클한 메시지는 ‘신의 퀴즈:리부트’에서도 여전히 유효하다. 특유의 따뜻한 시선으로 희귀병 환자의 아픔을 전하며 묵직한 울림을 전한다.

 

한편, OCN 수목 오리지널 ‘신의 퀴즈:리부트’는 다음 주 수요일(14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OCN>

기사입력 : 2018-11-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