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인국-정소민-박성웅-유재명, 소름 돋는 과거 진실! ‘해산병원’과 연결돼있었다!

김병화 2018-11-09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서인국-정소민-박성웅-유재명이 해산병원과 얽힌 과거의 진실과 마주했다. 이와 함께 박성웅이 찾던 실종 아동 전단지 속 남자아이가 서인국이었으며 그의 진짜 이름이 강선호라는 사실이 밝혀지는 등 한 시도 눈 뗄 수 없는 스토리 전개가 극의 몰입감을 한껏 끌어올리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8일(목) 방송된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연출 유제원/극본 송혜진/기획 스튜디오드래곤/공동제작 유니콘, 후지 텔레비전 네트워크)(이하. ‘일억개의 별’) 12회는 자신의 잃어버린 기억을 찾아나서는 김무영(서인국 분)의 모습과 함께 그의 진짜 이름이 강선호라는 것이 밝혀졌다. 특히 양경모(유재명 분)가 유진강(정소민 분)-유진국(박성웅 분) 남매 이름에 호기심을 드러내면서 이들이 어릴 적 해산에서 살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등 서서히 벗겨지는 과거 진실 속 양경모가 그토록 숨기고 싶어하는 김무영의 ‘나쁜’ 과거는 무엇일지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 날 “내가 칼로 찔렀어. 후회 안 해. 사람이 아니라 더 한 것도 찌를 수 있어. 더 한 짓도 할 수 있고. 그러니까 더는 그 놈 만나지마”라는 유진국의 고백과 함께 남매의 감정 대립은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커졌다. 특히 유진국은 어느 순간부터 김무영이 과거 자신이 찾던 아이라고 믿고 있던 상황. 더욱이 탁소정(장영남 분)에게 김무영이 ‘아무것도 기억을 못 하는 소년’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 특히 과거 해산병원 인턴이었던 양경모로 인해 실종 아동 전단지 속 남자아이가 김무영이고 그가 유진국이 해산병원에서 찾아 헤매던 남자아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과연 25년이라는 오랜 세월이 흐른 지금까지도 유진국의 가슴 한 켠을 무겁게 짓누르고 있는 과거는 무엇이며 ‘적도 아니고 친구도 아닌’ 김무영-유진국은 어떤 관계로 얽혔는지 궁금하게 했다. 또한 해산병원으로 연결된 김무영-유진국-양경모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잊으면 없던 일처럼 살 수 있다는 과거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또한 유진국의 반대가 심해질수록 서로를 그리워하는 김무영-유진강의 사랑과 감정은 더욱 깊어갔다. 유진강은 김무영이 행방불명 되자 매일 기약 없는 그의 소식을 기다렸고 그의 안부 전화에도 안도보다 걱정을 토로하는 등 김무영의 안위를 생각했다. 이에 유진강에게 있어 김무영은 자신보다 큰 상처를 받은 아이였고 자신만이 유일하게 그의 든든한 안식처가 될 수 있으며, 자신의 삶에 김무영이라는 존재가 얼마나 큰지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가 됐다. 이후 오랜 기다림 끝에 다시 만나게 된 두 사람. 유진강은 “가고 싶으면 어디든 가도 돼. 그렇지만 돌아오고 싶으면 언제든지 돌아와”라는 김무영의 고백에 “나 아무데도 안 가. 어차피 가봤자 소용없어. 어차피 다시 돌아올 거니까”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은 뜨거운 입맞춤으로 서로를 절대 놓을 수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런 가운데 김무영의 과거 기억이 돌아오기 시작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자신의 과거를 상상으로 어림짐작했던 김무영은 꿈에 나타난 일련의 이미지와 양경모의 전언을 통해 잃어버린 기억을 찾아갔다. 이에 친아버지가 자살했고 본인도 과거에 해산병원에 있었으며 그 곳에서 자신을 붙잡았던 이가 양경모라는 사실을 알게 된 것. 더욱이 자신의 진짜 이름이 강선호라는 것을 알게 되는 등 기억을 찾기 위한 김무영의 고군분투와 그의 기억 속 삭제된 진실은 무엇인지 향후 펼쳐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일억개의 별’ 12회 방송 후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와 SNS 등에서는 "배우들 연기가 정말 배역 그 자체다", "몰입대박", "내 인생드라마", "대사, 연출, 배우 연기력 삼박자가 너무 완벽해서 감탄하면서 보게 됨", "무영이가 견뎌 온 세월이 너무 슬프네요", "최고의 드라마", "인물들이 다 애잔하면서 사랑스럽고 아프다", "다음주까지 어떻게 기다림. 짠내 폭발할 듯" 등 반응을 보였다.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 분)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분)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 분)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 ‘일억개의 별’은 매주 수·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스틸-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12회 캡처>

 

기사입력 : 2018-11-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