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정수정, 첫 장르물부터 빛난 존재감 시청자들의 최애캐 등극!

김병화 2018-11-08



OCN 토일 오리지널 ‘플레이어’(연출 고재현, 극본 신재형, 제작 아이윌 미디어, 총 14부작)에서 전국구 베스트 드라이버 차아령 역을 맡은 정수정.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와 과거의 진실을 알아 가면서 보여준 섬세한 감정연기는 첫 장르물 도전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보육원에서 나온 후 뒷골목 기술과 운전 실력을 갈고 닦은 아령. 의리라곤 찾아볼 수 없는 조직 세계에 염증을 느끼던 중 하리의 스카우트 제의로 팀 플레이어에 합류하게 됐고 그 전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 끈끈한 의리를 가진, 자신을 막내동생으로 여기는 오빠들과 한 팀으로 부패 권력 집단을 응징하게 된 것.

 

정수정의 걸크러시 액션 연기는 첫 회부터 빛을 발했다. 뒤따라오는 많은 수의 추격차량을 모두 피해 달리는 난이도 높은 카체이싱 액션을 모두 소화해낸 것은 물론, 천회장(곽자형)의 금고를 털고 경찰과 좌충우돌 추격전을 펼치던 플레이어들이 잡힐 위기에 처하자 오토바이를 타고 나타나 차들 사이를 오가며 화려한 오토바이 액션을 선보였다. 또한, 조직에서 익힌 다양한 기술을 자유자재로 응징 작전에 활용하며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고, 진웅이 혼자서 막을 수 없는 수의 괴한들이 들이닥치자 그와 함께 격투를 벌이는 걸 서슴지 않았다. 겁을 먹은 병민을 구하기 위해서는 괴한들 사이로 뛰어들며 걸크러쉬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무엇보다도 시시때때로 섬세한 감정연기까지 더해지며 아령의 내면까지 완벽하게 표현했다. 특히 지난 주, 자신을 버린 줄만 알았던 아빠가 친구의 부탁 때문에 ‘그 사람’이 15년 전 벌였던 사건에 가담하게 되면서 죽음을 맞았다는 사실을 알고, 그동안 키워오던 상처와 원망이 녹아내리는 섬세한 감정을 설득력 있게 연기하며 시청자들 역시 눈시울을 적셨다.

 

첫 장르물에서부터 빛나는 존재감을 발휘하며 ‘아령’을 시청자들의 최애캐로 등극시킨 정수정. 앞으로 종영까지 남은 2회분에서 팀 플레이어들과 함께 ‘그 사람’을 향한 마지막 한방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이유다.

 

‘플레이어’.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 OCN 방송.

 

<사진제공 = OCN>

 

기사입력 : 2018-11-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