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시청자 궁금증 배가 시키는 미스터리 포인트 3

김병화 2018-08-10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속 미스터리 포인트들이 시청자들의 흥미를 더욱 돋우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연출 조수원/제작 본팩토리)(이하 ‘서른이지만’)는 열일곱 멘탈을 가진 서른 살 우서리(신혜선 분)가 타인과 얽히길 꺼려하는 공우진(양세종 분)의 일상 깊숙이 파고들며 얽혀가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울고 웃고 설레게 만들고 있다. 이 가운데 궁금증을 자극하는 요소들이 극 사이사이를 메워주며 보는 재미를 더해주고 있는 바, 이에 ‘서른이지만’ 속 미스터리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첫 번째 미스터리 포인트는 서리 보호자인 ‘외삼촌 부부의 행방’이다. 열일곱에 겪은 교통사고로 코마 상태에 빠져있던 서리는 서른이 돼 깨어나 가장 먼저 보호자인 외삼촌 부부를 찾기 시작했다. 하지만 과거 자신이 살던 집에는 우진이 살고 있었고, 인터넷을 통해 외삼촌의 회사 정보를 찾아보는 등 사방팔방으로 외삼촌 부부를 행적을 쫓았지만 두 사람의 자취는 찾을 수 없었다. 이에 코마 상태인 서리를 두고 홀연히 자취를 감춘 외삼촌 부부의 행적과 과연 이들이 왜 서리 곁을 떠나 버렸는지 그 이유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두 번째 미스터리 포인트는 ‘노란 하이힐의 정체’다. 노란 원피스를 입고 노란 하이힐을 신은 채 우진의 집 앞에 서서 바라만 보다 홀연히 사라지는 여성의 모습이 수시로 포착돼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만들고 있다. 특히 12회에는 노란 하이힐의 여성이 장을 보러 외출하는 제니퍼(예지원 분)을 주시하는 모습과 제니퍼가 그의 기척을 느끼는 모습이 포착돼, 의문의 여성이 제니퍼와 관련이 있는 인물이 아닌지 의문이 고조되고 있다.

 

세 번째 미스터리 포인트는 코마 상태인 ‘서리를 보고 간 남자의 정체’다. 1회에서 코마 상태로 깊은 잠에 빠져있는 서리를 열린 문틈 사이로 쳐다보고 있는 남성이 포착돼 관심을 모았다. 자신을 발견한 간호사가 “어떻게 오셨어요?”라고 묻자, 그는 자신의 정체를 알리고 싶지 않은지 모자를 보다 깊게 눌러쓰며 황급히 자리를 떠나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에 ‘서른이지만’ 제작진 측은 “시청자들의 애정 어린 관심에 감사 드린다. 극의 중심 내용이 전개됨과 동시에 사이사이 숨어있는 미스터리한 요소들이 보는 재미를 더할 것”이라면서, “’서른이지만’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로 ‘믿보작감’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영상캡쳐

 

기사입력 : 2018-08-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