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18년‘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이행점검 실시

7월 ~ 9월 … 사업 약정이행 여부 및 집중호우 대비 배수로 현황 등

김병화 2018-07-12

울산시는 ‘2018년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 신청 농지에 대하여, 7월부터 9월까지 3달 간 중점 이행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은 논에 벼 대신 다른 소득작물 재배를 유도해 쌀 과잉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타작물 식량자급률 제고를 도모하기 위해 추진된다.

 

울산시는 올해 사업 신청 접수를 받은 결과 593개 농가, 893필지, 128ha가 사업 신청하였으며, 작목별로는 조사료가 약 77ha로 전체의 약 60%를 차지했고, 이 외에 일반작물이 47ha, 두류가 4ha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이행점검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주도 아래 합동으로 이뤄지며, 타작물 재배 사항 등에 대한 사업 약정이행 여부를 주로 이행점검 할 계획이다. 더불어, 작목별 장마 및 집중호우를 대비한 배수로 정비 현황, 사업 추진 애로 사항 등에 대해서도 파악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10월까지 이행점검을 거쳐, 약정이행 점검 결과 이상이 없는 농가(법인)에 한해 11월 중 사업비를 지급할 예정이다. 지급단가는 조사료가 400만 원/ha, 일반작물 340만 원/ha, 두류 280만 원/ha 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은 쌀 수급을 안정화하는 동시에 자급률 향상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라며 “지침에 따라 약정 이행점검 결과를 반영하여 사업비를 지급하는 만큼, 약정 이행에 철저를 기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시, 구·군 농업 관련 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입력 : 2018-07-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