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사랑' 윤소희, 러블리 만취 소희 마녀 등극! 볼 발그레+애교폭발!

김병화 2018-07-12



‘마녀의 사랑’ 윤소희가 러블리 만취 마녀에 등극했다.

 

오는 7월 25일(수) 오후 11시 첫 방송하는 MBN 새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박찬율 연출/손은혜 극본/김종학프로덕션 제작)은 50년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는 걸크할매-패왕색-만찢 마녀 3인방과 동거하게 된 재벌 2세 건물주의 얽히고 설킨 벗어날 수 없는 판타지 로맨스.

 

윤소희는 극 중 마녀 예순(김영옥 분)-앵두(고수희 분)와 국밥집을 운영하는 국밥 배달 마녀 ‘강초홍’ 역을 맡았다. 이에 ‘마녀의 사랑’ 측은 12일(목) 술에 취해 러블리 코믹 본능을 폭발시킨 윤소희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한다.

 

공개된 사진에는 술에 잔뜩 취한 윤소희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두 볼을 발그레하게 붉히고 게슴츠레하게 풀린 눈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모습. 특히 자신이 술 취한 것이 비밀이라는 듯 손가락을 입술에 갖다 댄 포즈를 취하고 있는데 그런 그녀의 모습이 너무도 귀여워 보는 이들의 광대를 절로 들썩이게 한다.

 

이어 윤소희는 커다란 소시지를 든 사랑스러운 표정으로 남심을 저격하고 있다. 술에 취해 기분이 좋은지 입꼬리를 씩 올린 채 해맑게 웃고 있는 모습인 것. 하지만 이내 상대방에게 두 눈을 부릅 뜨고 눈싸움을 벌이는 앙칼진 모습이 포착돼 다음 상황을 궁금하게 만든다.

 

이는 극 중 강초홍이 홀로 한잔 기울이고 있는 모습. 어떤 순간에도 사랑스러운 강초홍의 캐릭터 진가가 제대로 드러나는 장면으로 점차 술에 취해가는 그녀의 모습이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

 

최근 종로의 한 편의점 앞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윤소희는 만취 마녀 강초홍으로 완벽하게 변신해 스태프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점차 술기운이 올라온 듯 살짝 풀린 눈에 혀 꼬부라진 귀여운 말투, 시시각각 바뀌는 카멜레온 표정까지 디테일한 취중 연기로 강초홍의 반전 매력을 과시하는 등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MBN ‘마녀의 사랑’ 제작진은 “윤소희는 매 촬영 때마다 심혈을 기울인 캐릭터 연구로 마녀 강초홍의 변화무쌍한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며 “수줍은 듯 미소 짓다가도 거침없이 코믹 열연을 펼치며 러블리 만취 마녀로 등극한 윤소희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MBN 새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은 오는 7월 25일(수) 밤 11시 첫 방송 예정이다.

 

<사진-마녀의 사랑>

기사입력 : 2018-07-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