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허준호, 탈주 후 행적 포착! 침대에 누워 여유!

김병화 2018-07-11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가 12년 만에 세상 밖으로 나왔다. 탈주 이후 그의 행적이 궁금해지는 가운데, 추종자인 배해선이 마련한 집에서 침대에 누워 자유를 만끽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 연출 최준배 /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지난 23-24회에서 윤희재(허준호 분)는 타고 있던 호송차가 전복된 기회를 틈타 탈주했다. 그리곤 아파트 계단에서 어린아이에게 “아저씨 누군지 알아?”라며 말을 걸어 시청자들을 공포감에 휩싸이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11일 공개된 사진 속 희재는 탈주범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평온한 모습이다. 그가 몸을 숨기고 있는 은신처는 추종자 전유라(배해선 분)가 마련한 곳으로, 마치 남편의 연락을 기다리는 아내처럼 휴대폰을 바라보며 미소를 짓는 그녀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소름 돋게 한다.

 

어느새 추종자 유라가 앉아있던 바로 그 소파에 자리 잡은 희재는 자신을 아버지처럼 따르는 또 다른 추종자 염지홍(홍승범 분)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다. 그는 허세를 부리며 떠드는 지홍을 매서운 눈빛으로 단번에 제압하고 있는데, 눈빛 하나 만으로 주변 공기를 얼어붙게 만드는 희재의 살기는 모두를 두려움에 떨게 만든다.

 

‘이리와 안아줘’ 측은 “오늘(11일) 세상 밖으로 나온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희재의 행적이 그려진다”면서 “12년 동안 잠자던 그의 본성이 눈뜨는 순간을 놓치지 말고 본 방송을 통해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오늘(11일) 수요일 밤 10시 25-26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기사입력 : 2018-07-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