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아프리카 DR콩고 에볼라 발생… 여행자 감염 주의

귀국 후 21일 간 발열 및 기타 관련 증상 있는 경우 신고

김병화 2018-05-16

고양시는 지난 8일(화) 아프리카 콩고 민주공화국(DR콩고)에서 에볼라바이러스병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국민에게 DR콩고 방문 시 감염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WHO(세계보건기구)는 콩고민주공화국(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의 북서부 에콰테르(Equateur)주 비코로(Bikoro)에서 지난 5주간 원인불명의 출혈열 의심환자 21명이 발생해 17명이 사망했으며 의심환자 5명의 검사결과 2명의 검체에서 에볼라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콩고민주공화국에서는 과거 총 8번의 에볼라바이러스병 유행이 보고됐으며 가장 최근에는 지난해 5월 바우엘레(Bas-Uel) 지역에서 환자 8명(사망 4명)이 발생한 바 있다. 이는 지난해 7월 2일 WHO에 의해 종결 선언된 뒤 다시 발생한 것.

 

에볼라바이러스병은 필로바이러스과(Filoviridae) 에볼라바이러스(Genus Ebolavirus)에 속하는 에볼라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바이러스성 출혈열로 2-21일(평균 8-10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 복통 등 증상 외 출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감염된 동물 섭취 및 체액 접촉, 환자 및 사망자와의 접촉을 통해서도 전파가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에볼라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서 발생지역 방문 시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귀국 후 21일 간 발열 및 기타 관련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하기 전에 1339 또는 보건소로 먼저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입력 : 2018-05-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