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019년 부정부패 척결을 위한 해로 지정

김태진 2018-04-13


바트톨가 대통령은 지난11일 금년과 내년을 ‘부정부패 퇴치 및 증인, 고발자를 보호하기 위한 해’로 지정하는 명령을 내렸으며 이 명령의 복사본을 G.Baasan 부정부패방지청 산하 국민위원회 위원장에게 전달하였다.


바트톨가 대통령의 2018년 4월 11일 명령에 의하면 ‘민주주의에 따른 공정한 사회, 자유, 국민들의 평등함과 우호관계를 위해 법 집행을 강화해야 한다는 헌법 조항이 위반되고 있는 최근 일부 정치인들이 권력을 남용하고 있는 것은 국가안보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언급하며 ‘부정부패를 퇴치하기 위해 몽골 사람들이 모두 힘을 모을 필요성을 느끼고 법을 위반한 자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헌법 제 34.1항, 몽골 대통령에 관한 법률 제 9.1항을 기반으로 2018-2019년을 ‘부정부패 퇴치 및 증인, 고발자를 보호하기 위한 해’로 지정하기로 결정하였다고 대통령실에서 보도하였다. [ikon.mn 2018.4.11.]

 

<자료 제공 -몽골유비코리아타임즈>

기사입력 : 2018-04-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