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청소년 임신·출산 의료비 최대 120만 원 지원

만 18세 이하 청소년, 소득·재산 상관없이 지원 가능

김병화 2018-02-14

고양시(시장 최성)는 산전관리가 취약한 청소년 산모와 태아의 건강증진을 위해 임신·출산 의료비를 최대 120만 원까지 지원한다.

 

지원대상자는 만 18세 이하 청소년 산모로 임신확인일 당시 연령이 만 18세 이하라면 소득·재산 기준 없이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범위는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지정한 산부인과 병·의원, 한의원, 조산원에서 임신 및 출산과 관련해 진료 받은 급여 또는 비급여 의료비 중 본인부담 의료비다. 입원·외래진료비 구분 없이 모두 가능하다.

 

지원금액은 임신 1회당 120만 원 범위 내로 국민행복카드에 포인트로 지급된다. 지원금은 카드수령 후부터 분만예정일 후 60일까지만 사용할 수 있으며 이후에는 자동 소멸된다.

 

신청은 사회서비스 전자바우처 홈페이지( www.socialservice.or.kr )에서 온라인으로 신청 후 임신확인서, 주민등록등본 등 관련 구비서류를 사회보장정보원으로 우편 제출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관할 보건소로 하면 된다.

기사입력 : 2018-02-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밴드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