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최시원X강소라X공명, 대본리딩부터 통쾌한 핵웃음 폭발! 극강의 연기 시너지

김병화 2017-09-13


‘변혁의 사랑’이 첫 대본 리딩부터 유쾌한 웃음과 에너지 넘치는 분위기로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명불허전’ 후속으로 오는 10월 14일 첫 방송될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연출 송현욱 이종재, 극본 주현, 기획 글Line,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삼화네트웍스) 측은 13일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3세 변혁(최시원 분)과 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백준(강소라 분), 그리고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권제훈(공명 분) 등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 반란극이다.

 

지난 10일 상암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최시원, 강소라, 공명을 비롯해 이재윤, 최재성, 견미리, 이한위, 김승욱, 황영희, 김예원, 강영석, 최대철, 황정민, 최규환, 송영규, 전배수 등 방송 전부터 최강 ‘꿀조합’ 라인업을 완성해 화제를 모은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설명이 필요 없는 탄탄한 연기력과 개성충만한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인만큼 쏟아내는 불꽃 튀는 연기 열전은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송현욱 감독, 주현 작가 외에 ‘변혁의 사랑’ 크리에이터를 맡은 강은경 작가까지 대본 리딩 현장에 함께 해 드라마를 향한 기대와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대본 리딩에 앞서 송현욱 감독은 “청춘들이 일명 ‘꼰대’들을 제치고 스스로 세상의 룰을 만들어가는 도전기를 통해 그래도 희망은 그대들이 만들어 나가는 거라고 말해주고 싶다”는 주현 작가의 기획 의도를 되짚었다. 이어 “기획의도부터 가슴 뭉클하게 만든 대본은 처음이다. ‘변혁의 사랑’은 희망을 잃지 않는 청춘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작품으로 위안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주현 작가는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훌륭한 감독, 배우와 함께 하게 돼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훈훈한 분위기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은 시작부터 환상의 팀워크를 뽐내며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티 없이 맑은 영혼을 가진 미워할 수 없는 순정남 재벌3세 변혁을 맡은 최시원은 특유의 차진 코믹 연기로 매 순간 웃음을 빵빵 터뜨렸다. 능청스러운 목소리와 잘생김을 벗어던진 디테일한 표정 연기까지 좌중을 압도하는 연기는 변혁 그 자체였다. 고학력·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슈퍼 알바걸 백준 역의 강소라는 매력적인 캐릭터에 특유의 시원시원하고 강단 있는 연기로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특히, 최시원과 강소라가 거침없이 주고받으며 터뜨리는 차진 연기에 현장은 그야말로 웃음으로 초토화, 의심의 여지없는 환상호흡을 선보인 두 사람이 그려낼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했다. 여기에 변혁의 사건처리전담 권제훈 역을 맡은 공명은 안정적인 연기로 매력을 발산하며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멍뭉美를 벗어던지고 카리스마 장착할 연기 변신에 기대감이 쏠린다.

 

연기력과 개성, 매력까지 똘똘 뭉친 배우들이 모인만큼 대본 리딩 부터 막강 시너지가 펼쳐졌다. 최시원과 강소라가 티격태격 꿀케미로 웃음의 위력을 더했고, 최시원과 공명의 훈훈한 눈호강 브로맨스도 기대를 모은다. 곳곳에 포진한 명품 배우들의 감칠맛 나는 쫄깃한 연기력까지 더해지면서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최시원은 “전역 후 첫 복귀작이라 기분 좋은 부담감이 있지만 최선을 다하겠다. ‘변혁의 사랑’을 통해 즐거운 웃음에 더해 좋은 메시지를 드리고 싶다. 제목처럼 세상을 변혁하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는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강소라는 “에너지와 느낌이 좋은 대본이었다. 이 좋은 기분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고, 공명 역시 힘찬 목소리로 “무조건 열심히 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해 박수를 받았다. 다수의 작품에서 존재감을 발산해온 이한위는 “내게 의미 있는 작품이 다섯 개 있다. ‘변혁의 사랑’도 그 중 하나가 될 것 같다”고 말하며 동료 배우들을 독려했고, 견미리는 “일 할 때 가장 행복함을 다시 한 번 느낀다. 우리 모두 끝까지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변혁의 사랑’은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큰 사랑을 받은 ‘또 오해영’의 송현욱 감독과 ‘욱씨남정기’를 통해 공감과 사이다를 유발하는 통통 튀는 필력을 인정받은 주현 작가가 의기투합해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극하는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명불허전’ 후속으로 오는 10월 14일 첫 방송된다.

 

# 사진제공=tvN

기사입력 : 2017-09-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