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 앞장

오늘(13일) ‘실천협약’체결

이경희 2017-09-12

울산시와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울산지청, 울산사회적경제지원센터 그리고 한국동서발전(주) 등 9개 울산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은 9월 13일 오후 3시 한국산업인력공단 2층 대강당에서‘울산 사회적 기업 제품 우선구매 실천 협약’을체결한다.

 

12개 기관은, 협약에서 사회적기업이 지역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와 사회서비스 제공 등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이 선도적으로 사회적기업제품을 우선 구매하고, 사회적기업의 성장·발전과 판로개척을 위해 공동협력하기로 하는 등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이행할 것을 약속한다.

 

협약식에 이어 9개 혁신도시 공공기관 실무담당자 50여 명을 대상으로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 활용 교육과 함께 30여 개의 (예비)사회적기업이 참여해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하는 구매상담회도 진행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공공기관 우선구매제도 활성화를 통해 사회적기업이 자립기반을 구축하여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볼 때,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향후 사회적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발전을 위한 행정적 지원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울산지역에는 64개의 사회적기업과 38개의 예비사회적기업이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2016년 12월말 기준 총매출액은 562억, 유급근로자수는 1,190명이다.

 

이 중 취약계층이 61%, 정규직 비율은 85% 이상에 달하는 등 지속가능한 지역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17-09-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