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속 복숭아꽃 “활짝”

세종시 연동면 하우스농가, 노지보다 70여일 빨라

변승현 2017-02-13


한파 속에서도 세종시에 복숭아꽃이 활짝 피어 봄을 재촉하고 있다.

 

세종시 연동면 예양리 김기필씨의 시설하우스에는 2월 들어 복숭아꽃이 만개해 절정을 이루고 있다.

 

이번 복숭아꽃은 노지보다 70∼75일 정도 빠른 것으로 수정벌들이 하우스를 분주히 움직이며수정을 돕고 있다.

 

수정을 마친 복숭아꽃은 이르면 10일 후에 열매를 맺고, 5월 하순부터 수확이 가능하다.

 

이은구 과수기술담당은 “시설재배 복숭아는 노지와 달리 복숭아 꽃 수정에 항상 어려움이 있어 복숭아 결실 관리 지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최상품의 복숭아로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7-02-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뒤로가기 홈으로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PC버전

Copyright ⓒ 뉴스웨이브. All rights reserved.